•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강덕 포항시장 "동해안대교 건설위해서라면 겨울바다도 뛰어들 것"
뉴스핌 | 2020-11-28 19:48:34

[포항=뉴스핌] 남효선 기자 =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과 정해종 포항시의장, 국회의원 등 지역 정치권이 28일 영일만 해상을 선박으로 횡단하며 '동해안대교(영일만횡단구간)' 건설위한 국비 지원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또 이들 지역 정치권은 선박을 이용해 동해안대교 건설 구간을 둘러보며 국비 확보 방안을 공유했다.

이강덕 포항시장과 정해종 포항시의장,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 등이 28일 영일만 해상을 선박으로 횡단하며 '동해안대교(영일만횡단구간)' 건설위한 국비지원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사진=포항시] 2020.11.28 nulcheon@newspim.com

이날 해상 선박 퍼포먼스에는 이 시장과 정 의장을 비롯 김정재(북구)·김병욱(남구·울릉) 국회의원,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 등이 함께했다.

이번 지역 정치권의 해상 선박 퍼포먼스는 '동해안대교 건설 위한 국가 예산 반영'이라는 절박함이 담겨 있다.

포항시와 지역 정치권을 비롯 시민들은 동해안대교 건설은 동해안고속도로의 핵심 구간이자 동해권역 관광·레저의 거점도시인 포항의 광역전략 산업벨트 구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교량으로 10년째 답보상태에 있는 건설계획이 이번에는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포항시는 그동안 지역 국회의원과 연계해 국회와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등을 지속 방문, '동해안대교' 건설에 따른 국비 지원을 강력하게 건의해 왔다.

또 지난 16일과 25일 이강덕 시장은 국회를 찾아 추경호 국회 예결특위 간사와 예결특위위원들을 차례로 만나 동해안대교 건설 필요성을 역설하고 새해 국가예산에 반영할 것을 요청했다.

이강덕 포항시장과 정해종 포항시의장, 김정재.김병욱 국회의원,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 등이 28일 영일만 해상을 선박으로 횡단하며 '동해안대교(영일만횡단구간)' 건설위한 국비지원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사진=포항시] 2020.11.28 nulcheon@newspim.com

이 시장은 "국토에서 유일하게 해상교가 없는 곳은 경북 뿐이다"며 "국가 균형발전과 코로나19의 장기화와 아직도 제대로 아물지 않은 지진피해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서라도 '동해안대교'는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또 "동해안대교 건설위해서라면 겨울바다에도 뛰어들 것"이라며 "동원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해 '동해안대교'를 반드시 건설해 지역발전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시는 관계 부처와 국회를 지속 방문해 동해안대교 건설을 건의하는 한편, 이날 전개한 영일만 선박 횡단 행사 등을 통해 52만 포항시민, 나아가 580만 동해안 주민들의 동해안횡단대교 건설의 간절함을 전 국민에게 호소한다는 방침이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