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삼성전자, 내주 조직개편ㆍ보직인사 마무리…"글로벌 전략회의 통해 내년 전략 논의"
이투데이 | 2020-12-06 16:39:05
[이투데이] 권태성 기자(tskwon@etoday.co.kr)



정기 임원인사를 마친 삼성전자가 내년도 사업전략을 수립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개최한다. 시점은 조직개편과 보직인사가 마무리되는 12월 둘째 주로 점쳐진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번 주 초 임원 인사에 따른 조직개편과 보직인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글로벌 전략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매년 6월과 12월 두 차례 진행되는 삼성의 글로벌 전략회의는 국내외 임원급들이 한자리에 모여 사업 부문별 업황을 점검하고 새로운 사업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다.

특히 새로운 경영진과 임원이 진행하는 12월 회의는 내년도 사업계획을 수립하는 중요한 자리인 만큼 해외 법인장까지 모두 귀국해 회의에 참여한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국가 간 이동이 어려운 만큼 온라인으로 해외법인장을 연결해 화상 회의로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의 올해 글로벌 전략회의 세부 일정은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고 업계는 예상한다.

대표이사 중심의 부문별 회의인 만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회의는 IM(ITㆍ모바일)과 CE(소비자가전) 등 완제품을 담당하는 세트 부문과 반도체 등 부품 사업부인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으로 나눠 내년도 신제품 출시 계획과 시장 점유율 강화를 위한 마케팅 전략 등을 논의한다.

올해 장기화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사업전략을 공유하고, 주력 시장인 미국의 대선 이후 정책 변화 전망과 대응 방안을 점검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2030년 비메모리(시스템) 반도체 1위 목표 달성을 위한 세부 전략도 오갈 것으로 보인다.

최근 퀄컴ㆍIBMㆍ엔비디아 등 대형 고객과의 계약으로 최대 매출을 달성하고 있는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부문에 대한 투자와 신규 고객 확보 방안, 극자외선(EUV) 장비 도입 계획 비메모리 사업 강화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한다.



[관련기사]
삼성전자, 내년 매출액과 영업이익 긍정 전망 '목표가↑'-현대차증권
[속보] 삼성전자 정기 임원 인사… 부사장 31명, 전무 55명, 상무 111명 등 총 214명 승진
[인사] 삼성전자 임원
[상보] 삼성전자 임원 인사, 총 214명 승진… 3년만에 최대
[종합] '성과주의' 삼성전자, 3년 만에 최대 승진자… 발탁 승진은 역대 최대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