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남아공發 변이바이러스에 속수무책? "치료제 효과 없을 수도"
한국경제 | 2021-01-13 08:12:19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발생한 변이 바이러스를 두고 공포감이 커지고 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효과가 없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서다.

12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미국 제약사 일라이릴리의 데이브 릭스 최고
경영자(CEO)는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는 우리가 우려하는 것 중 하나&quo
t;라며 "이론적으로 우리 치료제를 피해갈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일라이릴리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는 지난해 11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뒤 감염자 치료에 쓰이고 있다.

그에 따르면 해당 치료제의 표적인 스파이크 단백질에 더 극적인 돌연변이가 발
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는 약효가 있지만,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의 경우 효과가 없을 수 있다고 본 것이다.

미국 최고의 감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NIAID) 소장도 비슷한 견해를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한 행사에 참석해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가 항체치료제에
위협이 될 수 있다. 불안하다"고 했다. 예비 데이터에 따르면 항체치료제
가 제공하는 보호 기능 일부를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가 회피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그는 "단일 항체치료제와 아마도 백신의 보호 기능에까지 영향을
줄 수 있을지 모른다"며 "내가 매우 심각하게 여기는 문제"라고
덧붙였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아직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되지 않고 있다. 영국 변이 바이러스는 최소 72건의 발병이 보고됐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