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국제유가 하락 마감…미국 원유 재고 급증
뉴스핌 | 2021-01-14 06:05:11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국제유가가 13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2월 인도분 선물은 전일 대비 0.30달러(0.6%) 하락한 배럴당 52.91달러를 기록했다. 북해산 브렌트유 3월물은 0.52달러(0.9%) 내린 배럴당 56.06달러로 집계됐다.

캐나다 앨버타 캘거리 인근 유전 지대에서 작동하는 오일 펌프 [사진= 로이터 뉴스핌]

미국 원유 재고가 예상보다 더 크게 감소하면서 코로나19 확산이 전세계적 연료 수요를 더욱 위협이 될 것이란 불안감이 시장에 부담이 됐다.

이날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지난주 원유재고가 약 325만 배럴 감소했다고 밝혔다. 휘발유 재고는 약 440만 배럴 증가했고, 정제유 재고는 479만 배럴 증가했다. 이는 전문가 예상치에 크게 못미치는 수치다.

필 플린 프라이스 퓨처스 그룹 선임 애널리스트는 "정유 업체들은 더 나은 수요 상황을 보기 시작했으며 이는 미국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우리가 보고있는 상황을 반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정부의 여행 및 기타 활동에 대한 제한은 계속해서 유가를 제한하고, 앞으로 몇 달 동안 시장에 그림자를 드리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지오바니 스타우노보 UBS 석유 분석가는 "앞으로 몇 달 동안 원유 가격이 더 높게 거래되는 것을 볼 수 있지만, 투자자들은 더 높은 석유 수요와 가격으로 가는 길이 여전히 불안정 할 것이라는 점을 염두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유럽 정부는 영국에발 변이 확산으로 더 엄격한 조치를 발표했다. 독일, 영국 및 네덜란드는 엄격한 코로나19로 인한 봉쇄가 2 월초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으며 이탈리아는 비상 상태를 4월 말까지 연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은 앞으로 2~ 3개월 동안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ticktock0326@newspim.com

'트럼프 계정 정지' 역풍 맞은 트위터, 반등에 성공
페이스북 "미국 대통령 취임식 앞두고 폭력적 신호 증가"
쉑쉑버거, 분기 판매액 상향에 주가도 급등
[유럽증시]코로나19 확산 주시하며 대부분 상승 마감
인텔, CEO 교체 소식에 주가 8% 급등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