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머스크 "최고 탄소 포집 기술 개발자에 1억달러 상금" 트윗
뉴스핌 | 2021-01-22 10:04:03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대기 중으로 배출된 이산화탄소(CO2)를 포획하는 최고의 기술 개발자에 1억달러(약 1102억원) 상금을 걸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로이터 뉴스핌]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나는 최고의 탄소포집 기술을 위한 상금으로 1억달러를 기부한다"고 발표했다. 이후 두 번째 트윗에는 "세부사항은 다음 주에 알리겠다"고 썼다.

탄소포집은 기후변화를 억제하는 데 중요한 첨단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 기술 개발에 거의 진전이 없으며, 각국의 자발적 배출량 감소에 기대고 있는 상황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은 지난해 연말에 각국이 탄소배출 제로(0) 목표를 충족하려면 탄소포집기술 배치가 급격히 증가해야 한다는 분석을 제출했다. 

새로 취임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기후변화 대처에 대한 전반적인 계획의 일환으로 탄소포집 기술의 개발을 가속화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미국 에너지부 화석 에너지 부문 수석 차관보에 제니퍼 윌콕스 탄소 제거 기술 전문가를 임명했다.  

wonjc6@newspim.com

"테슬라 모델3, 중국 상하이 주차장서 폭발 사고"
테슬라, 미 캘리포니아 차량 등록수 63% 급증...모델Y가 주도
1000달러 넘는 목표가 등장에도 테슬라 주가 하락세
넥슨 창업자 김정주,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에 175억원 투자
[바이든 시대] 친환경·ESG관련주 '뜨고'...빅테크는 '지고'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