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경정] 경정선수 수입 코로나19 이전 ‘회복’
파이낸셜뉴스 | 2021-10-21 05:53:03
미사리경정장 경주.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파이낸셜뉴스 하남=강근주 기자】 국민체육진흥공단 경주사업총괄본부는 8월 초부터 시작된 경륜경정 온라인 발매가 정상적으로 운영됨에 따라 그동안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경정 경주 수의 제한적 운영이 온라인 시행으로 단계적 정상화가 가능하다는 전망이다.

온라인 발매(Speed-On)로 인한 고객의 경주권 구매가 언제든 가능하게 되어 경주가 지속가능하게 됐다. 이에 따라 경정 경주가 8월25일(30회차)부터 하루 8경주에서 12경주(플라잉스타트 10경주, 온라인스타트 2경주)로 경주 수를 확대 운영하고 아울러 입소 선수도 하루 36명 이내에서 54명 이내로 확대했다.

여기에 국민체육진흥공단 경주사업총괄본부는 경주운영 상황 등을 전반적으로 고려해 조만간 경정 경주 수를 1일 15경주 내외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렇게 되면 전년도 1월24일(4회차)까지 정상적으로 운영되던 시기 경주 수로 회복하게 된다.

이에 따라 정상적 경주 운영을 위해 회차별 입소인원을 단계적으로 70여명 수준까지 확대해야 한다. 이는 그동안 선수의 경주출전 제약으로 인해 감소한 상금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게 된다.

경정선수는 입소해 경주에 출전하면 순위별 성적상금과는 별도로 출주상금, 출전준비금, 안전상금 등을 통해 일정금액을 받는다. 선수 등급에 따라 출전횟수는 상이하나 회차별 최고 4회 경주출전이 가능하다.

연간 정상적인 경주를 진행한 2019년을 기준으로 경정선수 상금왕은 연간 1억7000만원을 벌어들였으며 2위부터 10위까지는 평균 1억500만원이다. 아울러 평균연봉은 5700만원 수준이며 등급별 평균상금은 A1등급 8300만원, A2등급 6500만원, B1등급 5200만원, B2등급 4000만원이다.

한편 온라인을 통해 경륜경정 경주권을 구매할 수 있는 방법은 모바일 앱(스피드온, Speed-On) 또는 온라인 포털(speedon.or.kr) 회원가입을 통해 국민 누구나 가능하다.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