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韓 LPGA 통산200승" 고진영 ""연습하다 죽겠구나"할 정도로 훈련"
뉴스핌 | 2021-10-24 17:51:52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세계 골프 랭킹 1위'의 품격은 달랐다.

고진영(26·솔레어)은 24일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인터내셔널 부산(파72·6726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 22언더파 266타로 임희정(21)과 함께 연장 승부에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트로피와 함께 기쁨을 만끽하는 고진영. [사진= 대회 조직위]

1988년 고 구옥희 이후 33년만의 통산 200번째 우승자다.

고진영은 우승과 함께 LPGA 시즌4승과 함께 LPGA 다승부문 선두 탈환과 동시에 4개월만에 세계 골프랭킹 1위에 올랐다. LPGA 투어 통산 승수는 11승이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박세리(25승), 박인비(21승), 김세영(12승)에 이어 신지애와 함께 다승 공동 4위가 됐다. 고진영은 한국 선수 200승뿐 아니라 197승부터 200승까지 마지막 4승을 홀로 써냈다.

우승후 이어진 화상 인터뷰를 통해 고진영은 '골프 사춘기를 겪고 계속 성장중이다'라고 공개했다.

고진영에게 올 시즌은 '고난'으로 시작됐다. 이유는 어린 시절 할머니의 갑작스런 죽음이었다.

시즌 초 부진을 겪은 고진영은 "제일 힘들었던 건 올해 초 였다. 흐름이 좋지 않았다. 올 초 사실 할머니가 하늘나라로 가셨다. 전 ANA 인스퍼레이션 준비 등으로 한국에 가지 못했다. 이 때문에 메이저 대회를 준비 하는게 힘들었다. 우느라고 하루 3~4시간 밖에 잠을 잘 자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이 장면에서 고진영은 잠시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내가 큰손녀인데 가지 못하는 게 맞는 건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골프를 냐가 왜? 하고 있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난 행복을 가장 큰 가치로 둔다. 골프는 행복을 위한 수단일 뿐이다. 시간이 약이라는 걸 느끼면서 싱가폴 대회후 한국을 다녀 왔다. 이후 골프에 대한 애정이 생겨났고 7월부터 우승을 했다"고 말했다. 지난 7월 VOA 클래식에 이어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 정상에 선 고진영은 10월에만 2승을 추가, LPGA 다승 넬리 코다를 제치고 단독선두가 됐다.

우승 직후 축하를 받는 고진영. [사진= 대회 조직위]

고진영을 단련 시킨 건 도쿄올림픽이 부진이었다.

고진영은 "올림픽땐 경기력이 너무 않 좋았다. 그래서 올림픽이 끝나고 브리티시오픈도 가지 않았다. 오전8시에 연습장에 가 저녁 늦도록 운동을 했다. 느끼는 부분이 많았기에 발전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이렇게 연습하다가 죽겠구나' 하는 생각으로 했다. 올림픽이 끝나고 한달간의 기간때 주니어 시절 마음가짐으로 한 것 같다"고 공개했다.

고진영은 8월에 끝난 도쿄올림픽에서 김세영과 함께 공동9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후 절치부심, 2주연속 LPGA 우승을 안은 고진영은 지난 대회인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서도 우승한뒤 "올림픽 이후... 운동 열심히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고진영은 "사실 우승을 하더라도 내가 만족한 경기를 했는지 안한지를 돌아본다. 경기가 끝나면 발전할수 있는 부분을 생각한다. 대회를 하는 것보다 대회 전이 좋다. 스윙이나 퍼팅을 완벽하게하려 노력하고 하루하루 발전해 지는 모습을 보면 성취감이 든다"라고 설명했다.

LPGA 한국인 통산 200승의 주인공이 된 고진영은 "세계1위와 200승은 크게 신경은 쓰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 경기력이 좋기에 기대했다. 이렇게 빨리 할줄은 몰랐다. 이 경기력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이어 "한국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려 한다. 남은 2개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한후 연말에 큰 파티가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연장승부를 펼친 임희정(21)에 대해선 "후배에게 배울 점이 많다는 생각을 했다. 희정이가 잘해서 미국에 왔으면 하는 생각이 있었다. 그래서 희정이에게 '미안해'라는 말을 했다. 내가 조금 더 운이 좋아 이겼다. 지금 당장 LPGA에 와도 될정도로 드라이버부터 퍼팅 까지 모두 좋다. 후배들이 미국에 왔으면 한다"라고 했다.

이 대회를 통해 생애 첫 연장전을 치른 고진영은 "생각했던것보다 긴장이 되지는 않았다. 캐디 데이비드가 '웰컴(환영한다)'이라고 긴장을 풀어주기도 했다"라고 웃었다.

연장전 끝 우승을 차지한 고진영(오른쪽)과 임희정. [사진= 대회 조직위]

fineview@newspim.com

고진영, LPGA 韓 통산200승... BMW 챔피언십 정상·세계1위 등극
[LPGA] 고진영 "플레이 만족.... 우승 플랜대로 가고 있다"
'LPGA 시즌3승' 고진영 "굴곡 많은 한해" '디펜딩' 장하나 "최선"
LPGA 통산 200승 주인공 누가?... 고진영·박인비·김효주·박민지 등 총출동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