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강성범 "윤석열, 지지율 떨어지자 이준석에 고개 숙여"
한국경제 | 2021-12-07 14:16:22
친여 성향 개그맨 강성범 씨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의 갈
등 해소를 두고 "지지율 떨어지는 소리가 너무 크게 들린 것"이라고
꼬집었다.

강 씨는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더 크게 싸울 일만 남았네요
'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반드시 또 시끄러
워질 것"이라며 내부 분란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는 주장을 펼쳤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에서 국민의힘의 갈등 봉합 과정을 두고 '반창
고로 봉합한 선대위'라고 한 게 아주 정확해 보인다"며 "갈등은
그대로인데 원래 자기 자리로 다 돌아갔다. 싸울 수밖에 없는 구도는 똑같은데
겉으로는 '으? 으?'들을 하고 있으니 지지율 폭락이 일시적으로는
멈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 후보가 성질 죽이면서 (이 대표를) 찾아가 숙이기까지 한 이유는
지지율 떨어지는 소리가 너무 크게 들리니까 그런 것"이라며 "하지
만 지지율은 이 대표 패싱 때문이 아니라 그와 상관없이 떨어지고 있었다"
;라고 부연했다.


강 씨는 "윤 후보 자체가 발광체가 될 수 없으니까 지지율이 떨어진 것&q
uot;이라며 "누가 빛을 쏴주지 않으면 시커멓게 식어버리는 사람이다. 그
러니 돌덩이에다가 토치 불로 계속 벌겋게 달구고 있어야 한다"라고 했다
.

그러면서 "아무 도움도 안 되는데 옆에서 곁불 쬐고 있는 사람들이 그나마
밝게 빛나려 하는 것도 가리고 있다"며 "그들이 바로 '윤핵관&
#39;(윤석열 핵심 관계자)으로 국민이힘이 사라져야 하는 이유를 온몸으로 보여
주고 있는 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강 씨는 윤 후보를 저격하는 내용을 담은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수
차례 올렸다. '윤 후보가 대통령 되면 나라가 박살 난다', '검찰
공화국이 될 것', '(종부세에 대해) 군대를 안 갔다 와서 폭탄이 어떤
건지 모르는 것 같다'는 등의 내용이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