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이재명 "검증된 능력 있다" vs 윤형선 "떠나갈 철새"
이투데이 | 2022-05-26 21:09:04
[이투데이] 서지연 기자(sjy@etoday.co.kr)


▲ 방송토론서 기념 촬영하는 이재명·윤형선 후보. 연합뉴스


6·1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가 26일 TV 토론에서 상대방이 내세운 공약의 실현 가능성을 놓고 치열한 설전을 펼쳤다.

두 후보는 인천시 계양구 선거방송 토론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토론회에서 계양구를 대표할 정치인으로서 필요한 자질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이날 토론회에서 이 후보가 '김포공항 이전을 통한 강서 대개발' 공약을 내놓자 윤 후보는 실현 가능성이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 후보는 "계양 발전의 걸림돌이 되는 김포공항을 이전해 고도 제한을 완화하고 계양을 포함한 강서지역을 개발해야 한다"고 하자, 윤 후보는 "많은 분이 민원을 제기했던 사안이지만 (이 후보가) 언제 떠날지 모르는데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 윤 후보가 지역 발전의 장애가 되는 귤현탄약고를 조속히 이전하겠다고 밝히자, 이 후보는 "군사 규제 시설을 어디서 좋다고 받겠느냐"며 이전 장소를 명확하게 밝히라고 맞섰다.

윤 후보는 이 후보가 최근에야 선거 출마를 위해 계양구에 왔다며 '철새론'을 언급했고, 이 후보는 계양 발전을 위해서는 능력 있는 정치인이 필요하다는 '인물론'으로 맞섰다.

윤 후보는 "이번 선거는 계양에 온 지 25일도 안 된 철새이자 언제 떠날지 모르는 사람과의 선거"라며 "주민을 이용해서 정치적 욕심을 채우려는 사람으로부터 계양 주민의 자존심을 지켜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경기 분당에서 커서 성남시장과 경기지사로 일을 잘했다고 하는데 불체포 특권을 누리겠다고 도망쳐서 계양구로 왔다"며 "민주당의 정치독점으로 잃어버린 계양구의 20년을 찾을 절호의 기회가 왔는데 사탕발림에 속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 후보는 "검증된 역량이 있는 일할 능력이 있는 사람을 대표로 뽑아야 한다"며 "아는 사람을 뽑았다고 지역이 좋아지지 않는다. 계양과 인천을 바꿔서 최고의 도시로 만들 자신이 있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관련기사]
이재명 “정치 생명 끝난다”고 하자…이준석 “제정신 아냐”
이재명의 '개딸'들 “김건희보다 박지현이 더 싫다”
이재명 "새 정부, 민영화 악몽 되살아나…금지법 만들겠다"
이재명 "윤형선, 내세울 게 연고뿐…인천은 외지인 모여 사는 곳"
이재명 “인천, 원래 외지인 모여 사는 곳”…국힘 “이부망천 넘는 망언”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