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尹대통령 "마드리드, 韓 인도·태평양 전략과 나토 신 전략개념 만나는 지점"
뉴스핌 | 2022-06-28 22:43:23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마드리드는 한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글로벌 안보 평화 구상이 나토의 '2022 신 전략개념'과 만나는 지점'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28일 오전 마드리드에서 본격적인 외교 일정 돌입에 앞서 동행한 참모들과 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사진 제공=대통령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나토 회원국들이 인도-태평양 지역 주요국인 한국을 장래 핵심전략 파트너로 삼고자 한국을 초청했고, 우리는 그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자 이곳 마드리드에 왔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는 안보와 관련한 신전략 개념을 도출할 예정인 가운데 우크라이나 전쟁을 일으킨 러시아 외 '부상하는 중국'이라는 소주제로 중국에 대해서도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나토 사무총장이 우리나라 대통령께 중국이 이렇게 됐으면 대한민국이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물어보지는 않을 것 같지만 나토에 참여하는 30개 동맹국들의 일치된 인식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러시아의 입장을 중국이 일관되게 지원해 왔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유럽 안보 질서에 있어서의 중국의 간접적인 영향력 확대와 똑같은 딜레마와 모순이 인도·태평양 지역에도 존재하기 때문에 유럽 주요 국가들과 한국이 앞으로 이런 문제에 대해 어떻게 협력할지 하는 전략적인 교감은 존재한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尹대통령, 나토서 '자유·평화는 국제사회 연대로만 보장' 연설
中관영지 "尹 나토 정상회의 참석 한반도 긴장 고조시킬 것"
외교부, 尹 나토회의 참석 中 관영지 비판에 "특정국가 배제 아냐"
尹대통령 취임 50일...소통행보 '호평'에도 인사논란·경제위기로 '지지율 뚝'
민주당 "尹정부, 左동훈 右상민으로 검경장악…더 이상 허니문 없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