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민주 "웹툰, K-콘텐츠 핵심...불공정 관행 바꿔 창작자 처우 개선할 것"
뉴스핌 | 2022-08-12 12:15:42

[서울=뉴스핌] 박서영 기자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민생우선실천단 빅테크갑질대책TF 위원들과 함께 "공정한 웹툰 생태계를 위협하는 것들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 위치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합정오피스에서 열린 웹툰 정산정보제공 시연 및 플랫폼·창작자 상생간담회에 참석해 "웹툰은 국내 뿐 아니라 세계시장에서도 주목하는 K콘텐츠의 핵심"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와 이진수 카카오웹툰 대표이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합정오피스에서 열린 민생우선실천단 빅테크 갑질대책 TF '웹툰 정산정보제공 시연 및 플랫폼·창작자 상생간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08.12 photo@newspim.com

그는 "웹툰 시장 규모는 괄목하게 성장했다. 빛이 밝으면 그림자도 지기 마련인데 시장에서 창작들의 고통도 있어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국감에서 웹툰, 소설 등과 관련해 플랫폼 창작자의 불공정 계약 문제, 수익 배분, 매출 공개 문제 등이 결부돼왔다"며 "그 후 정부에서 협의체를 만들어 잘 이끌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웹툰 업계의 불공정 관행을 풀어가는 첫 단추가 되지 않겠느냐"며 "서로 발전적으로 윈윈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민생우선실천단 빅테크갑질방지대책TF 팀장을 맡고 있는 한준호 민주당 의원은 이날 "한국 콘텐츠가 해외에서 높게 평가되는 이유 중 하나는 유교문화가 남아있기 때문"이라며 "독특한 문화와 자유로운 창작 문화 등이 결합돼 있다. 창작자들의 대우와 처우를 개선해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김병욱 민주당 의원은 "제가 애니메이션 산업과 관련한 법률을 냈고 그게 통과됐다. 12년간 국회서 논의한 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창작자 분들의 처우가 상당히 힘들다. 이런 부분에 대해 국가가 좀 더 관심을 가질 법적 근거를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창작자들 모여서 함께 일하고 있는 CP사들의 상황이 매우 열악하다"며 "CP와 창작자 플랫폼 기업 간에 사회적 합의와 지혜를 모은다면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seo00newspim.com

박홍근, 구룡마을 수해 이재민 찾아 "책임지고 복구 지원해야"
박홍근 "침수 피해 속 尹 전화지시, '무정부 상태' '스텔스기' 비판 이어져"
[영상] 박홍근 "박순애 사퇴, 국정 정상화 첫단추에 불과"
박홍근 "박순애 사퇴로 돌파할 수 없어…尹 책임 불가피"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