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국방부대구시 "신공항 기본계획 수립"…8월말 "기부對양여" 심의안 제출
뉴스핌 | 2022-08-18 21:17:22

[서울=뉴스핌] 김종원 국방안보전문기자 = 국방부는 18일 "대구시와 함께 대구 군공항 이전사업 청사진인 '대구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수립을 마쳤다"고 밝혔다.

대구 군공항 기본계획 수립이 완료됨에 따라 국방부는 대구시와 합의각서(안)를 작성한 후 오는 8월말쯤 기획재정부에 기부 대(對) 양여 심의(안)를 제출할 예정이다.

그동안 국방부는 대구시와 함께 대구 군공항에 대한 현장 실사와 공군, 미 7공군사령부, 국토교통부, 외교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기본계획을 세워왔다.

국방부가 18일 "대구시와 함께 대구 군공항 이전사업 청사진인 '대구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수립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구 군공항 이전이 본격화 되기 시작했다. [그래픽=대구광역시]

대구시 주관으로 국방부공군과 함께 2020년 11월 착수한 대구 통합신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은 활주로 위치와 방향, 주요 군부대 시설 규모와 배치 계획, 총 사업비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공군과 협의를 통해 군사작전 적합성을 검토하고 소음 피해를 최소화하는 최적의 활주로 위치와 방향을 결정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국방부는 현 기지 사용부대와 관계 기관과의 50여 차례 협의와 현장실사를 거쳐 한국군 부대 시설 규모와 배치계획을 세웠다.

또 주한미군과 미 7공군 등과 30여 차례의 실무협의를 통해 미군시설 이전 소요를 기본계획에 반영했다.

지난 7월 중순 미 국무부로부터 주한미군사령부로 협상권한 위임절차가 완료됐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미군시설 이전의 기본원칙과 절차를 정하는 포괄협정 협상도 차질 없이 진행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대구 군공항 이전사업을 원활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2014년 5월 군공항 이전건의서를 국방부에 냈고 2016년 7월에는 최종 이전건의서를 제출했다. 이에 국방부는 2020년 8월 경북 의성군 비안면과 군위군 소보면으로 이전 부지를 선정했다.

지방자치단체가 신공항을 지어 국방부에 기부하고 기존 군공항 부지를 양여 받아 비용을 회수하는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이전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업 목표 연도는 2030년이며, 공군 군수사령부와 공중전투사령부, 11전투비행단, 육군 507항공대대, 국군지휘통신사령부 대구통신소, 주한미군 등이 이전 대상 부대다. 민간 공항을 제외한 부지 면적은 16.9㎢다.

총사업비는 약 11조4000억원이며 기재부가 2023년 상반기 기부 대 양여 심의를 하고, 2023년 하반기 합의각서를 맺고, 사업시행자를 지정하고 사업계획을 승인할 예정이다. 대구 군공항 기본·실시설계와 공사는 2023년부터 2030년까지 진행된다. 민간공항 이전은 국토부에서 사전타당성 용역을 진행 중이다.  

kjw8619@newspim.com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사업 청사진 나왔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rassi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