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美 9월 ADP 민간부문 고용 20만8000개 증가…"월가 예상 상회"
뉴스핌 | 2022-10-05 22:50:00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미국의 9월 민간부문 고용 증가세가 전월에 비해 가팔라지며 월가 예상치도 웃돌았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가파른 금리 인상과 이로 인해 타이트한 금융 상황에도 불구하고, 노동 수요는 여전히 강력한 상황으로 풀이된다.

미국 식당의 구인 공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5일(현지시간) 다우존스와 ADP 전미 고용 보고서에 따르면 9월 미국의 민간 부문 일자리는 직전월보다 20만8000개 늘었다. 로이터 통신이 사전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20만개 증가를 웃도는 결과다.

직전월인 8월의 18만5000개(수정치)보다도 큰 폭으로 늘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에서는 1만3000개, 천연 자원·광업 분야에서는 1만6000개의 일자리가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무역·운송·유틸리티 부문에서 14만7000개의 일자리가 늘며 제조업 부문 일자리 감소분을 상쇄했다.

기업 규모별로 볼 때 중견기업에서 9만개의 일자리가 늘며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고, 대기업은 6만개, 소기업은 5만8000개의 일자리를 추가했다.

수요가 공급을 웃도는 타이트한 고용시장 상황이 이어지며 임금 상승세도 가팔라졌다. ADP는 9월 중 연간기준 급여가 7.8% 증가했다고 밝혔는데, 이는 8월의 7.7%(수정치)에 비해 강화한 것이다.

ADP 전미고용보고서는 통상 이틀 뒤 나오는 미 노동부의 월간 고용보고서의 일종의 선행지표로 관심을 받는다.

오는 7일 미국의 9월 비농업부문 고용지수와 실업률이 발표될 예정인데, 로이터 통신 사전 조사에서 전문가들은 27만개 증가를 예상했다. 실업률은 전월과 같은 3.7%로 전망된다. 

연준이 강력한 노동시장을 근거로 강력한 긴축을 펼치고 있는 만큼 기대에 못 미치는 고용 수치나 예상을 웃도는 실업률이 나오면 경기 침체 가능성에 연준이 긴축 속도를 늦출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언급되고 있다.

다만 ING 그룹 NV의 전략가들은 "오는 7일 고용 보고서는 시장에 다시 매파적 연준에 대한 우려를 촉발하며 주가 재평가로 이어지고 미 달러에는 긍정적 이벤트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koinwon@newspim.com

美 주가지수 선물 사흘만에 하락세...메가캡 기술주·은행주↓
푸틴, 우크라 4개주 병합 법률에 서명...절차 마무리
"노르트스트림 가스관 파괴, 미국 배후 음모론"...출처는 모두 러시아
美 8월 구인건수 2년반만에 최대폭 감소...'제조업 이어 고용시장도 빨간불'
다시 고개든 '연준 피벗' 기대감에 美 증시 이틀째 반등...'제조업 PMI가 촉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베스트 클릭 뉴스
  • 데이터가 없습니다.
주요뉴스
토론베스트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