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방산비리 의혹’ 정옥근 전 해참총장 자택 등 압수수색
뉴스핌 | 2015-01-17 12:57:00
06/28 14:40
거래량
390,413
전일대비
+1.79%
시가총액
678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23,094
매매신호
매도

[뉴스핌=김기락 기자] 정옥근(63) 전 해군 참모총장이 자녀 소유 회사를 통해 방위산업체로부터 로비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군과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고양지청장)은 지난 6일 정 전 총장의 자택과 사무실, STX(011810)엔진·STX조선해양 등 STX 계열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합수단에 따르면 군과 검찰은 2008년 10월 부산에서 열린 국제관함식 행사 때 정 전 총장의 장남이 대주주로 있던 Y사에 STX엔진이 건넨 7억여원에 대해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STX엔진이 광고비 명목으로 Y사에 건넨 돈이 정 전 총장에게 흘러들어 갔는지 확인하기 위해 주변 계좌 또한 추적하고 있다. 합수단은 혐의가 어느 정도 드러나면 정 전 총장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Y사는 관함식 행사의 하나로, 요트대회를 열었고 STX엔진은 후원사 자격으로 참여했다. Y사는 해양스포츠 관련 교육·마케팅 업체지만 당시 요트대회 개최 이후 별다른 매출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STX그룹 내 방산업체들의 사업 수주 전반으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STX엔진은 선박용 디젤엔진 등을 생산하고 STX조선해양은 해군의 유도탄고속함과 차기 호위함 사업 등을 수주했다.

앞서 정 전 총장은 2008년 3월부터 2년 동안 27대 참모총장으로 재직했다. 정 전 총장은 재직 당시 해군복지기금 5억2000여만원을 횡령한 혐의가 드러나 2011년 기소됐다. 이듬해 1월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바 있다.




[뉴스핌 Newspim] 김기락 기자 (peoplekim@newspim.com)








▶ “Rich with ANDA, 7월부터 서비스 합니다”


▶ 백수남편, 29억 큰손 되기까지..성공스토리

- Copyrights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