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오바마 총기규제 행정명령 예고…트럼프 '반발'·힐러리 '환영'
아시아경제 | 2016-01-04 05:27:46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강력한 총기 규제안을 내놓을 것임을 시사하면서 새해 벽두부터 미국 정치권에 찬반 양론이 격돌하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1일(현지시간) 신년 주례 연설에서 만연한 총기 폭력 사태를 언급하면서 총기거래 규제 행정명령을 취할 것임을 예고했다.

가족과 함께 2주간의 하와이 연말 휴가를 마치고 3일 낮 백악관으로 복귀한 오바마 대통령은 4일 로레타 린치 법무장관을 만나 백악관이 지난 석달간 진항한 총기규제 검토 결과를 토대로 독자적 행정명령을 이번주 내에 발동할 예정이다. 이 행정명령은 총기 판매에 관여한 모든 이들이 구매자의 신원조사를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오는 7일 저녁에는 버지니아주 조지 메이슨 대학에서 '미국에서의 총기'라는 제목으로 타운홀 미팅을 하고 청중들의 질문을 받는다. 이 행사는 CNN으로 생중계된다. 그는 12일 신년 연설에서도 국가안보와 총기규제에 관한 구상을 강조할 전망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2012년 코네티컷 주 뉴타운 샌디훅 초등학교 총기 난사사건 이후 신원조회 강화를 골자로 한 초당파적 법안을 추진했으나 상원의 반대로 번번이 무산됐다.

미 대선 공화당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3일 CBS방송에 출연해 "우리는 많은 총기 규제가 있으며 당장 할 수 있는 일도 많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이 추진하는 총기규제 행정명령이 불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전날에도 미시시피주 휴양도시 빌럭시 유세에서 "대통령이 되면 총기 규제 조치에 서명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공화당 경선 주자인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와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도 트럼프와 의견을 같이 했다.

반면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 마틴 오맬리 전 메릴랜드 주지사 등 3명은 모두 강력한 총기거래 규제가 필요하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

미국 언론들은 대선가도 1차 관문인 아이오와주 코커스를 한 달 앞둔 상황에서 총기규제가 대선의 핵심 쟁점으로 급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