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위안부 합의' 여파…朴 부정평가 '4주 연속' 상승
아시아경제 | 2016-01-04 08:00:00
[아시아경제 홍유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가 4주 연속 상승했다. 12·28 위안부 합의의 여파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4일 발표한 '12월5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박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전주에 비해 1.3%포인트 오른 53.0%(매우 잘못함 36.1%, 잘못하는 편 16.9%)로 집계됐다. 4주 연속 오른 수치다. 지지율은 전주와 동일한 42.5%로 횡보했다.

정부의 12·28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둘러싼 논란의 확산이 부정평가 상승세의 원인으로 풀이된다.

날짜별로 보면, 위안부 합의가 발표된 지난달 28일엔 부정평가 54.4%까지 치솟으며 55%에 육박했다. 지지율은 전일(24일) 대비 0.6%포인트 하락한 40.5%로 조사됐다. 지난 29일엔 43.9%(부정평가 51.5%),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소녀상' 이전 문제 등을 둘러싸고 논란이 확산된 지난 30일엔 42.4%(부정평가 54.3%), 지난 31일엔 42.5%(부정평가 52.2%)였다.

부정평가는 박 대통령의 고정 지지층인 대구·경북(TK)에서 대폭 상승했다. 전주대비 7.0%포인트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20대(▲8.0%포인트)와 60대 이상(▲3.2%포인트)에서 주로 올랐다. 새누리당 지지층(▲3.5%포인트)과 기타 정당 지지층(▲8.4%포인트)에서도 부정평가가 늘었다.

한편, 안철수 무소속 의원(15.3%, ▼1.3%포인트)과 '안(安)신당'(17.3%, ▼1.7%포인트)의 지지율은 모두 하락했다. 반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19.6%, ▲2.0%포인트)와 더민주(23.6%, ▲1.2%포인트)의 지지율은 동반 상승했다.

이번 주간집계는 2015년 12월 28일부터 31일까지 4일간 전국 유권자 213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또한 전화면접(CATI) 및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무선전화(50%)와 유선전화(50%) 병행 임의걸기(RDD) 방법으로 조사했다. 응답률은 6.1%,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1%포인트다.




홍유라 기자 vand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