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사우디, 이란과 교역·항공 중단…바레인·수단도 동참
아시아경제 | 2016-01-05 05:22:24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이란과 외교관계 단절을 선언한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란과 교역은 물론 항공편 운항을 중단할 것이라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과 유엔까지 나서 사우디와 이란에 자제를 촉구했지만 사우디는 이란에 대한 전방위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아델 알주바이르 사우디 외무장관은 이날 "사우디의 이란과 외교관계 단절은 양국 간 항공편과 교역 종결, 사우디 국적자의 이란 여행 금지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란 항공 당국도 이날 "사우디 정부의 외교관계 중단 결정에 따라 이란으로 향하거나 이란에서 오는 항공편의 운항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다만 사우디는 이란 무슬림의 자국 메카와 메디나 성지 순례(하지·움라)는 허용키로 했다. 이는 사우디가 두 성지의 수호자로서 무슬림의 의무인 성지순례를 치를 기회를 변함없이 보장한다는 점을 과시해 종교적 권위를 유지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 사우디 소식통은 "이란의 성지순례를 금지한다면 이슬람권에서 오히려 사우디가 역풍을 맞을 수 있다"며 "다만 이란에 대한 성지순례 비자 발급수를 제한하는 등 방법으로 이란을 압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우디에 우호적인 수니파 이슬람 국가도 이란과 외교 단절에 동참했다.
 
바레인은 4일 이란과 외교관계 단절을 발표하면서 자국에 주재하는 이란 외교관들에게 48시간 안에 떠나라고 통보했고 수단은 단교와 함께 이미 이란 외교관들을 추방했다. 아랍에미리트(UAE)는 대사급에서 대리대사(공사)급으로 격을 낮췄다.
 
수니파 진영의 외교적 대응에 맞서 바레인, 이라크 등 시아파가 많은 곳에선 사우디 규탄 시위가 격렬하게 벌어졌다.
 
이란 외무부는 사우디의 외교관계 단절 선언에 대해 4일 오전 공식 브리핑에서 "사우디가 생존 위기에 처했다는 증거"라며 "국내 문제에 대한 시선을 밖으로 돌리려고 단교를 발표했다"고 비난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반기문, 사우디·이란 자제 촉구…유엔 특사 파견
"中 증시 폭락 3대 원인은 사우디·美 연준·中 투매"
사우디·이란 갈등에 국제유가 들썩
사우디 "이란과 외교관계 단절" 선언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