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윈도우 10 '2억대' 돌파…확산 속도 가장 빨라
아시아경제 | 2016-01-05 07:45:13
윈도우 10, 출시 5개월 만에 2억대 기기에 설치
블랙프라이데이·크리스마스 연휴에 이용자 급증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윈도우 10을 설치한 기기가 2억대를 넘어섰다. 윈도우 10은 역대 OS와 비교해 확산 속도가 가장 빠르다.

4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윈도우 10을 설치한 기기가 2억대를 돌파했고 이중 40%는 블랙 프라이데이를 기점으로 유입됐다고 밝혔다.

윈도우 10은 역대 윈도우 OS 중 가장 빠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윈도우 7과 비교하면 140%, 윈도우 8과 비교하면 400%를 능가하는 수준이다.

MS는 윈도우 10을 선호하는 소비자들도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4주간 미국 PC 시장 점유율을 살펴보면 윈도우 10이 16%p 상승한 62%를 기록했다. 글로벌 PC 혼합 점유율은 블랙프라이데이 연휴 전 58%에서 87%로 상승했다.

윈도우 10의 비즈니스 고객, 교육용 고객 수요도 꾸준히 늘고 있다. 4일 기준 76%의 기업 고객이 윈도우 10을 시험 사용중이며, 기업·교육용 고객들이 2200만대의 기기에서 윈도우 10을 사용중이다.

MS는 윈도우 10 이용자들이 지난해 12월 한달간 사용한 누적 시간이 110억 시간이라고 밝혔다. 또한 윈도우 10 기기에서 엣지 브라우저를 사용한 시간은 총 445억분(7억4166만6666시간 40분)으로 집계됐다.

윈도우 10 출시 후 코타나에 25억개 이상의 질문을 쏟아냈다. 윈도우 10 기기와 이전 버전 윈도우를 비교하면 빙에서 검색한 경우가 약 30% 이상 증가했다

MS는 윈도우 스토어를 통해 크리스마스 연휴 동안 PC와 태블릿에서 유료 결제 건수가 2배 넘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12월 한 달 간 이뤄진 앱 구매 중 60%가 유료 결제였다. 12월 한달간 윈도우 8과 비교해 윈도우 10에서 4.5배 넘는 기기당 수입을 달성하기도 했다.

MS는 "많은 사람들은 안전하고 빠른 윈도우를 이용하기 위해 업그레이드 하고 있으며 윈도우 10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다른 어떤 윈도우보다 높다"고 설명했다.

또한 MS는 지난 10월 선보인 서피스북 판매를 아시아로 확대한다. 오늘부터 중국, 홍콩에서 사전예약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5일(현지시간)부터 오스트리아, 호주, 영국, 프랑스, 독일, 스위스, 뉴질랜드 등에서 판매를 시작하고 조만간 일본에서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국내 출시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MS는 홀로렌즈 개발자 버전도 조만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MS는 "볼보 카와 오토데스크 퓨전 360에서도 홀로렌즈를 활용한 새로운 솔루션을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MS "윈도우 10 모바일 조만간 출시"…2월 출시 유력
윈도우 10 출시 5개월…10% 벽은 못깼다
MS '서피스북' 전파인증 통과…1월 상륙
MS '루미아 850' 케이스 이미지 유출…'5.7인치·6.92㎜'
휴니드, PMS인증 최우수 중소기업 선정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