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경상수지 45개월째 흑자…불황형 흑자는 여전(상보)
아시아경제 | 2016-01-05 08:06:00

작년 11월 경상수지 94억달러…45개월 연속 흑자 기록
'불황형 흑자' 장기화될 경우 기업 대외경쟁력 약화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지난해 11월 경상수지 흑자규모가 94억달러를 기록해 사상최장기간인 45개월 연속 흑자기조를 이어갔다. 하지만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가 계속되고 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11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경상수지는 94억달러 흑자를 냈다. 상품수지 흑자는 99억8000만달러로 전월 106억1000만달러에 비해 축소됐다. 서비스수지는 지식재산권 사용료수지 적자 축소로 10월 17억달러 적자에서 12억8000만달러로 적자폭이 줄었다.

상품수지의 수출은 443억8000만달러로 지난해 11월보다 4.8% 감소했다. 11월 상품수지 수입은 340억6000만달러로 지난해 동기보다 17.6% 감소했다. 수출 감소보다 수입 감소가 더 크게 나타나는 '불황형 흑자' 구조가 이어진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11월 선박과 정보통신기기 등의 수출은 증가한 반면, 석유제품과 디스플레이 패널 및 철강제품 등의 수출이 크게 감소했다"며 "원자재와 자본재 수입이 각각 30.1%, 3.6% 감소한 반면 소비재 수입은 3.0%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불황형 흑자는 경기가 불황기에 접어들었을 때 수출과 수입이 함께 둔화되면서 수입이 수출 감소량 보다 더 많이 줄어들어 발생하는 것을 뜻한다. 불황형 흑자가 계속될 경우 소비부진이나 기업들의 국내 투자 감소가 이어져 장기적으로는 기업의 대외경쟁력 약화로 인한 수출 둔화 가능성이 높아진다. 또 국내 일자리 감소로도 이어질 수 있다.

서비스수지 적자폭은 전반적으로 개선됐다. 11월 서비스수지는 12억8000만달러 적자로 전월 17억달러에 비해 적자폭이 줄었다. 여행수지 적자폭이 호전(-8억5000만달러→-7억2000만달러)됨과 동시에 지식재산권사용료 적자폭(-6억8000만달러→-1000만달러)이 크게 개선된 탓이다.

반면 가공서비스수지(-4억5000만달러→-5억5000만달러)와 운송수지(2억6000만달러→2억달러), 건설수지(8억3000만달러→7억7000만달러)는 적자폭이 커지거나 흑자가 줄었다. 기타사업서비스는 적자폭이 소폭 개선됐다.

상품·서비스 거래가 없는 자본 유출입을 보여주는 금융계정의 유출초(자본이 국외로 나간 것) 규모는 한달 새 110억9000만달러에서 87억달러로 축소됐다.

부문별로는 직접투자 유출초가 외국인직접투자 순유입 전환으로 인해 35억달러에서 9억달러로 크게 줄었다. 증권투자의 유출초 규모는 해외증권투자가 줄어들면서 전월 71억달러에서 51억3000만달러로 축소됐다. 파생금융상품은 6억1000만달러 유입초를 기록했고 기타투자는 금융기관의 현금과 예금 순유출 전환과 차입 상환 등으로 인해 전월 9억3000만달러 유입초에서 16억6000만달러 유출초로 전환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올해 수출 확대하려면…美·中 소비시장 잡아야
11월 경상수지 94억달러 흑자…45개월째 흑자행진(1보)
‘풍요 속 빈곤’ 불황형 무역흑자, 흑자 늘어도 속은 고프다
[골드메이커]10월 경상수지 '불황형 흑자' 우려
경상수지 44개월째 흑자지만…불황형흑자 지속(상보)
10월 경상수지 89억6000만달러 흑자…44개월째 흑자(1보)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