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뉴스속보

북핵실험 가능성… 핵실험 원료는
아시아경제 | 2016-01-06 11:57:50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에서 6일 오전 10시30분(한국시간) 인공지진이 발생함에 따라 북한의 핵무기 사용 원료에 대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핵연료는 플루토늄과 고농축 우라늄을 이용한다. 플루토늄을 이용한 핵무기를 만들려면 원자로를 가동해야 하지만 이는 북한에게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다. 하지만 우라늄을 이용한다면 북한 내 매장된 우라늄을 무한정으로 사용할 수 있다. 우라늄은 플루토늄과 달리 연기, 냄새, 특수물질의 배출이 없어 감지하기 힘들고 공정이 간단하다. 북한이 영변 이외의 비밀장소에서 우라늄을 농축하는 것이 사실일 경우 신고와 검증 문제로 인해 북핵 협상은 훨씬 더 어려운 과정을 거칠 수밖에 없다는 평가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북한은 2006년 10월9일과 2009년 5월25일에 각각 진행된 1차와 2차 핵실험은 플루토늄 방식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3차핵실험에서는 우라늄을 이용했다. 우리 군당국은 북한이 플루토늄과 고농축우라늄(HEU) 등 핵물질 보유량을 꾸준히 늘리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북한이 핵시설 건설에 6억∼7억달러, 고농축우라늄 개발에 2억∼4억달러, 핵무기 제조 실험에 1억6000만∼2억3000만달러, 핵융합 기초연구에 1억∼2억달러 등 핵무기 개발에 11억∼15억달러를 투입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핵무기 1개를 제조하려면 플루토늄 6㎏이 필요하기 때문에 핵무기 6~7개를 제조할 수 있다. 현재 북한이 핵무기를 제조할 수 있는 플루토늄 40여㎏을 확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플루토늄 6㎏ 이하로 핵무기 1개를 제조할 수 있다면 플루토늄 40여㎏이면 8개 이상을 제조할 수 있다.

북한이 우라늄을 이용해 핵무기를 보유한다면 핵위협은 더 커진다. 북한은 영변 우라늄 시설에서 2010년 말 이후 연간 최대 40㎏의 HEU를 생산할 수 있는 2000기의 원심분리기를 가동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북한이 보유한 2000대의 원심분리기를 가동한다면 연간 40㎏의 고농축우라늄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한의 우라늄 매장량은 2600만t에 이를 정도로 풍부하고 순도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즉, 북한이 우라늄을 이용해 핵무기를 개발할 경우 보유할 수 있는 핵무기 수가 무한정으로 늘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 정책연구기관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북한의 플루토늄과 무기급 우라늄 재고' 보고서를 통해 북한이 핵무기 15~22를 제조할 수 있는 분량의 핵물질을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 연구소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북한이 실제 보유한 핵무기는 최소 10개에서 최대 16개 사이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헤리티지재단도 같은 달 28일(현지시간) 발간한 '2016 남북 군사력 보고서'에서북한이 꾸준히 핵물질을 확보해 8개의 핵무기를 제조해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4차 북핵실험 가능성… 이전과 징후가 다르다
38 노스, “북 핵실험장 활동 활발하지만 터널 봉쇄는 안해”
북핵실험 가능성 놓고 전망 엇갈려
北 미사일발사는 "4차 핵실험 예고편"
[2월 11일]아시아경제 뉴스브리핑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