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섹션' 설리 집중 조명, 한때는 '배우 신동'으로 불렸다…영화 '리얼' 노출 연기 언급
아시아경제 | 2017-06-04 17:11:44

'섹션' 연예부 기자들이 '자유분방의 대명사' 설리를 집중 조명했다.

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 코너 '원탁의 기자들'에는 안민용, 박성기, 김지현 기자가 출연해 가수 겸 배우 설리를 파헤쳐보는 시간을 가졌다.

기자들은 설리를 가리켜 '한국의 전무후무한 캐릭터', '할리우드 스타일', '아메리칸 스타일'이라고 표현한 뒤 설리에 관한 이야기보따리를 풀어놨다.

설리는 2005년 예쁜 어린이 선발대회에서 왕리본어린이상을 수상한 뒤 같은 해 SBS 드라마 '서동요'를 통해 아역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2007년 영화 '펀치 레이디'에서 소주잔을 씹어 먹는 연기로 '배우 신동'이라는라는 별칭 얻은 뒤 돌연 SM 엔터테인먼트 연습생으로 들어가 걸그룹 에프엑스로 데뷔했다.

최근 개봉을 앞둔 영화 '리얼'에서 19금의 수위 높은 노출 장면을 찍은 것으로 알려진 설리는 배우로서 완벽 변신하기 위해 대역을 쓰지 않고 직접 상반신 노출을 감행한 것으로 전해져 눈길을 끌었다.

김수현과 설리의 베드신 비하인드 스토리에 대해 김지현 기자는 "원래 베드씬에는 소수의 스태프만 참여하는데 이 촬영에는 특히나 더 소수의 인원만 참여해 촬영했다고 한다"고 전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열애설의 아이콘' 설리에 대한 이야기도 전해졌다. 최근 다이나믹 듀오 최자와 결별한 설리는 열애설이 터질 당시 무려 14살의 나이 차 때문에 주목을 받았다.

김지현 기자는 "보통 연애 기사 댓글이 1000~2000개인데 두 사람은 첫 기사에 댓글이 6400개 이상 달렸다"며 대중들의 관심이 엄청났음을 설명했다.

이어 김지현 기자는 "당시의 설리는 자유로운 이미지가 아니어서 팬들의 배신감이 상당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안진용 기자는 "최자 씨가 정말 괜찮은 사람이다. 나이 차 말고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주 '원탁의 기자들'에서는 설리의 노출 사진과 관련된 이야기가 소개될 예정이다.




아시아경제 티잼 송윤정 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섹션' 심야식당 코바야시 카오루, "실제 성격 아줌마 같다" 폭소
'나 혼자 산다' 전현무 썸 끝났다…한혜진 열애 소식에 쏟아지는 위로와 격려
성동일, 설리에 "이 옷 입느라 늦게왔냐" 돌직구
설리, 팔색조 매력담긴 화보 공개 '분위기 여신'
이혜영, 다채로운 일상 “걸어 다니는 마네킹”
'섹션' 신동욱, 김태호PD '무한도전' 캐스팅 거절…"쫄쫄이 의상 부담" 폭소
'섹션' 군 입대 규현, "'라디오스타' 후임 MC 못하는 사람 왔으면" 솔직 고백
'섹션' 이혜영 복귀 소식에 당황한 이상민, "다음으로 넘어 가시죠" 폭소
남태현 '허그 미'…설리 "태현이 노래 나왔어" 응원
'섹션' 새 MC 이상민 돌직구 신고식에 당황 "빚 청산 2~3년 안에…"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