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포토뉴스

가라앉은 엔화 "뜬다" 월가 IB 매수 적기 한목소리
뉴스핌 | 2018-11-10 04:20:43
11/21 장마감
거래량
30,709
전일대비
-0.89%
시가총액
308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6,838
매매신호
매도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엔화를 매입할 때라는 의견이 월가 투자자들 사이에 번지고 있다.

엔화가 상당폭 저평가된 상태일 뿐 아니라 내년 강한 반등이 예상된다는 의견이다. 여기에 중간선거 이후 미국이 경제적, 정치적 상황이 달러화를 끌어내리는 한편 엔화 상승을 부추길 것이라는 관측이다.

엔화 [사진=블룸버그]

9일(현지시각) 뉴욕외환시장에서 장중 달러/엔은 0.14% 하락한 113.90엔에 거래, 엔화가 달러화에 대해 완만하게 상승했다.

전날 달러/엔 환율이 114.09엔까지 상승, 엔화가 10월 초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뒤 나온 반등이다. 지난달 환율은 114.50엔까지 오르기도 했다.

월가 투자자들은 엔화의 바닥을 점치고 있다. 아울러 내년 엔화가 강한 상승 탄력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날 소시에테 제네랄(SG)은 엔화가 크게 저평가된 상태라고 진단, 적극적인 매입을 권고했다. 10월 초 달러/엔 환율이 기술적인 저항선이라는 얘기다.

SG의 올리비에 코버 외환 파생 전략가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지금이 엔화 매입의 최적기”라며 “투자자들은 중기적으로 엔화가 가파르게 치솟을 가능성을 적극적으로 감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의 경제 성장 둔화와 신용시장 리스크가 엔화 가치를 끌어올릴 여지가 높은 데다 미국 중간선거 이후 트럼프 행정부의 경기 부양책에 제동이 걸리면서 달러화 강세에 브레이크가 걸릴 것이라고 SG은 내다보고 있다.

달러화 매도에 본격 나서기에는 이른 것으로 판단되지만 포트폴리오의 무게 중심을 옮기는 전략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다.

모간 스탠리도 같은 목소리를 냈다. 이 증권사의 핸스 레데커 전략가는 투자 보고서를 내고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로 좁혀졌던 미국 일드커브가 당분간 확대되면서 달러/엔 환율을 끌어내릴 가능성을 점쳤다.

내년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긴축 사이클 둔화와 일본은행(BOJ)의 통화정책 정상화 움직임도 엔화 상승에 무게를 실을 전망이다.

모간 스탠리는 1년 만기 옵션을 이용한 엔화 상승 베팅을 적극 권고했다. 옵션 스프레드를 이용한 트레이딩이 쏠쏠한 수익률을 제공할 것이라는 기대다.

이 밖에 블루베이 애셋 매니지먼트의 카스퍼 헨스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최근 엔화를 사들였다”고 전했다.

그는 “10월에 나타났던 금융시장의 혼란이 재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엔화 매수 전략은 수익 창출은 물론이고 포트폴리오의 리스크 헤지를 위해 적절하다”고 설명했다.

 

higrace@newspim.com

[美중간선거] 상원 공화당·하원 민주당..."엔화, 달러당 108엔까지 상승할 것"
"엔화 안전자산 지위, 금융위기 이후 스위스프랑 크게 압도"
"외환시장, 美 중간선거 변동성·약달러 대비…채권은 태연"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