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탑이슈

문재인 대통령 '세월호·국정농단 재수사' 의지 표명에 한국당 "정치보복하려 하나" 반발
한국경제 | 2017-05-13 05:25:46
[ 박종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강력한 의지를 밝힌 ‘세월호 참사&rs
quo;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재수사에 대해 제1야당인 자유한국
당이 “정치보복이 의심된다”며 제동을 걸었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정치적으로 자신에게 불리한 사안
은 외면하고 유리할 것 같은 사안만 재수사하도록 지시하는 것은 정치보복으로
의심될 수밖에 없다”며 “적폐청산을 내세워 정치보복을 하려 한다
면 국민은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적폐청산을 제대로 하려면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뇌물수수 의혹, 문 대통령 아들 준용씨 특혜 취업 의혹, 유엔 북한인권결
의안의 ‘대북 결재’ 사건도 반드시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태옥 한국당 원내대변인도 “세월호 조사도 검찰과 해양수산부에서 조사
는 할 만큼 다 했다는데 자꾸 과거를 들춰내려는 이유가 뭐냐. 얼마나 더 갈등
과 분열을 유발할지 걱정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재조사 지시에 대해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
브리핑 직후 기자들과 만나 “최순실·정윤회·세월호 건이
있는데, 일관된 내용은 대통령께서 국정의 중요한 사건에 대해 미진한 게 있는
지 여부를 민정 차원에서 확인하고 검토하란 말씀”이라고 설명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증시타임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