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탑이슈

[조선업 파란불]韓수주량 5년만에 1위 中 제쳤다
아시아경제 | 2017-06-17 09:00:00

한국 5월 선박 발주량(79만CGT)로 2개월 연속 수주 1위
올해 누적 실적에서 중국 앞설 경우 5년 만에 1위 탈환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한국이 올해 5월까지 누적 수주량 기준으로 중국을 제치고 1위에 올라섰다.

17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은 올해 5월 선박 수주량 79만CGT(21척)을 기록해 4월에 이어 2개월 연속 1위를 기록했다. 반면 중국은 32만CGT(17척), 일본은 8만CGT(3척)를 수주했다. 1~4월 누적 수주량은 중국이 한국을 앞섰지만 5월 수주가 더해지면서 한국이 역전에 성공한 것이다. 5월까지 누적 수주량은 한국 207만CGT(57척), 중국 184만CGT(101척), 이탈리아 74만CGT(8척), 핀란드 67만CGT(4척), 일본 38만CGT(18척) 순으로 집계됐다.
 
수주 잔량도 한국은 올해 4월말 1734만CGT(표준 화물 환산 톤수)에서 5월말 1749만CGT로 15만CGT 늘었다. 우리나라의 수주잔량이 전월 대비 증가한 것은 2015년말 이후 2년만이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일본(1717만CGT)을 제치고 수주잔량 2위 자리에 복귀했다. 아직까지 1위는 중국(2576만CGT)이다.
 
우리 조선업계의 수주량 증가는 글로벌 선박 발주량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올해 5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은 166만CGT(50척)로 4월 85만CGT(34척)보다 두배 가까이 증가했다. 5월까지 누적 발주량도 653만CGT(238척)으로 전년 동기 588만CGT(237척)보다 65만CGT 늘었다.
 
한국은 2012년 연간 수주량 859만CGT(32.9%)로 중국의 882만CGT(33.8%)에 이어 2위로 내려앉은 이후 지난해까지 만년 2위에 머물렀다. 2015년에는 일본, 중국에 이어 3위로 주저앉기도 했다. 업계는 올 들어 수주량 증가세가 하반기까지 이어질 경우 5년만에 세계 1위에 다시 올라설 것으로 보고 있다.
 
신규 건조 선박 가격을 뜻하는 신조선가 지수는 올해 3월(121포인트), 4월(122포인트)에 이어 5월 123포인트로 2개월 연속 상승했다. 발주량이 늘면서 선박 가격이 오른다는 것은 우리 조선사 재무 개선으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업계는 예의주시하고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구조조정을 강도높게 진행하면서 업황에 대비한 결과가 최근의 수주 실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글로벌 조선업계가 바닥을 찍고 살아난다는 것은 우리 조선업계엔 큰 기회"라고 말했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STX조선, 4월 수주한 탱커 4척 RG 발급…회생 청신호
조선3사 2분기도 나란히 흑자…정상항로 신호탄
[특징주]현대미포, 수주 회복 기대감에 4%대 상승세
[클릭 e종목]현대미포, 주력선종 수주독주…목표가↑
대우조선 채권단, 7928억 출자전환
대우조선, 7927억 규모 유상증자 결정
[특징주]조선업 상승…수주절벽 탈출?
[조선 1위 복귀] 대우조선, '27억 달러' 해양플랜트 1기 인도
[조선 1위 복귀]구조조정으로 버틴 불황…수주 힘 됐다
[조선 1위 복귀]올 누적 수주량 中 앞서…5년만에 1위 탈환 주목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