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탑이슈

靑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소리, 한반도 비핵화 축포 되길"
뉴스핌 | 2018-05-13 11:42:00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청와대는 13일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를 폭파하는 다이너마이트 소리가 핵 없는 한반도를 향한 여정의 축포가 되길 바란다”며 전날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공개 폐쇄 발표’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23일부터 25일 사이에 폐쇄하겠다고 발표했다”면서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 때 한 약속을 지키겠다는 것을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겠다는 의지 표현으로 본다”며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두 나라 지도자 사이의 믿음이 두터워 지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전경 /김학선 기자 yooksa@

그는 이어 “여러 나라 언론을 초청하는 것은 핵실험장 폐기를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한다는 의미도 지니고 있다”고 평가했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북부핵실험장 폐기와 관련한 공보 발표’를 통해 “오는 23일부터 25일 사이 기상조건을 고려하며 북부 핵실험장을 공개적으로 폐기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은 해당 절차를 내외신 기자들을 초청한 가운데 공개적으로 진행한다. 눈에 띄는 점은 한국,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등 5개국은 초청됐으나 일본은 제외됐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한반도 문제에 대한 ‘일본 패싱’ 가능성이 다시 한 번 제기됐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북한의 선택이라 저희가 이렇다 저렇다 말씀드리기는 조심스럽다”면서도 “아직 (북한이) 일본과는 공식적인 대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어서 그런 것과도 연관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noh@newspim.com

홍준표 "北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큰 의미 없어"
北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23~25일 공개 진행"
외교부 북핵단장, 14~15일 IAEA 방문..北 비핵화 협의
트럼프 "北 핵폐기 고마워" 경제 제재 완화하나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