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탑이슈

세계증시, 미·중 무역협상 기대감에 4주 만에 최고
뉴스핌 | 2019-01-09 19:39:23
01/18 장마감
거래량
1,076
전일대비
+0.23%
시가총액
435억
외인비율
0.0%
기간누적20일
1,618
매매신호
매도

[런던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기대감에 9일 세계증시가 근 4주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국제유가가 상승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 간 차관급 무역협상이 하루 연장한 9일 종료된 가운데, 중국의 미국산 농산품과 에너지 수입 확대 및 중국 시장 접근권 개선 등에 대한 진전이 이뤄졌다는 신호가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전 세계 47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는 0.4% 오르며 4거래일 연속 순항하고 있다.

앞서 일본 닛케이 지수와 중국 블루칩 지수도 1% 올랐으며, 한국 코스피 지수는 2% 가까이 급등했다.

유럽증시도 추세를 따르며, 범유럽지수인 스톡스600 지수가 0.6% 오르고 있다. 독일과 프랑스 주요 지수는 1% 뛰고 있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도 1% 가까이 오르며 뉴욕증시의 상승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미국 S&P500 주가지수선물 9일 추이 [자료=블룸버그 통신]

중국의 경기부양 기대감도 투자심리를 끌어올렸다. 중국 고위 관료는 중국 정부가 올해 자동차와 가전제품 등에 대한 지출을 장려하기 위핸 정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미·중 무역협상으로도 미국이 요구하는 중국의 구조 개혁은 힘들 것이라는 관측에 시장의 경계심은 풀리지 않고 있다.

지난주 금요일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경제 리스크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유연한 정책을 펼치겠다고 말하며 비둘기파 기조를 보인 후부터 글로벌 시장에서 위험자산 랠리가 시작됐다.

무역 긴장 완화에 국제유가도 올라, 미국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가격이 1% 가까이 상승하며 올해 들어 처음으로 배럴당 50달러를 넘어섰다.

미 국채 수익률도 상승하고 있다. 10년물 수익률은 2.7404%로 1년 만에 저점인 2.543%에서 회복하며 미국 경제 전망에 대한 우려가 완화되고 있다는 신호를 보냈다.

미국 연방기금금리 선물시장의 올해 연준의 금리 전망도 한 차례 인하에서 한 차례 인상으로 수정되며 경제 우려 완화 신호를 보탰다.

오안다의 크레이그 엘람은 “지난해 4분기 위험자산 매도세를 초래했던 수많은 역풍이 천천히 하지만 확실하게 약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장 여건이 빠르게 악화될 명백한 리스크가 있지만 현재로서는 폭풍이 지나갔고 투자자들이 잔해 속에서 기회를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외환시장에서는 6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지수가 0.2% 내리며 2개월 반 만에 최저치 부근에서 거래되고 있다.

반면 중국 위안화는 역외 거래에서 미달러 대비 0.4% 오르며 5주 만에 최고치에 호가됐다.

국경장벽의 필요성을 설명하기 위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프라임타임 TV 대국민 연설과 이에 반발하는 민주당의 발표는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미국 연방정부의 일부 셧다운(업무정지)를 초래한 국경장벽을 둘러싼 트럼프와 민주당 간 충돌이 근시일 내 해소되지 않을 것이란 예상에 시장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가격 9일 추이 [자료=블룸버그 통신]

gong@newspim.com

[아시아증시] 美·中 무역회담 낙관론에 일제히 상승
[1/9 중국증시종합] 미중 무역협상 하루 연장, 타결 기대감에 상하이지수 0.71%↑
[뉴욕증시] 무역협상 타결 기다리며 상승 탄력
[유럽증시] 미·중 무역 합의 기대감에 상승
국제유가, 미·중 무역협상 낙관에 상승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