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힐링, 카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박근혜가 탄핵감이면 뒈징이는 부관참시감이다. 그리고... 조회 : 1107
매향주객 (1.241.***.66)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사또
2016/12/05 09:50
 
뒈징이를 비롯한 몇몇 역대 대통령들 모두가 탄핵감이다.

 

깡통 영새미는 IMF 정국을 초래케하여 국가와 국민에게 막대한 손해를

입혔다.  당시 자살한 국민이 부지기수 였으니 미루어 짐작할 수 있으리라.

하지만 당시 그가 탄핵을 당했었던가?

 

깽판 무혀니는 본인을 비롯한 가족들이 비리를 저질렀었다.

여러가지 잘못으로 탄핵을 당했었지만 헌재에서 부결시켰었다.

그 정도로는 탄핵감이 아니라는 판단에서 였으리라 짐작되는데 그렇다면

현 대통령은 더더욱 탄핵감이 못될 것이다. 

 

밴댕이 소인배 맹바기는 막대한 국민세금을 낭비하여 국가와 국민에게

커다란 해악을 끼쳤었다.  그리고 그 해악은 지금도 우리 국민 몫으로

남아있다.  갚아야할 국가부채에 포함되어 있을 테니까.

 

무슨 4대강인지 나발인지 한답시고 20조원에 이르는 천문학적인 혈세를

퍼부었었지만 효과는 극히 미미하다.  아니 오히려 그 피해가 나타나고있는

실정이다.    어디 그것 뿐이던가.

 

해외자원개발인지 나발인지 한답시고 역시 국민혈세를 사용하여 부실기업이나

가치도 없는 것들을 비싼 가격으로 사들였다가 나중에 잘못된 줄 알았지만

쉬쉬하다 들통이 난 경우다.  그걸 다시 되파는 과정에서는 거져 주다시피 했으니

그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하지만 그 역시 탄핵이나 하야압력은 없었다.

 

그리고 만고의 역적이요, 국가의 해충과도 같은 뒈징이 얘기다.

그가 끼친 해악은 다른 이들에 비하여 월등히 크다.    독재왕국의 수괴인

정이리 라는 인간말종에게 막대한 국민혈세를 그것도 국법(외환관리법)까지

어겨가면서 퍼준 범죄 행위는 그 어떤 말로 비판해도 결코 부족하지 않다.

 

그 댓가로 그 자는 노벨평화상을 챙겼지만 그로 인한 국가와 국민 피해는 너무

크다.   우리의 국민세금이 저놈들이 핵무기와 미사일을 개발하는 자금으로 활용

되었으니 너무나도 아이러니 하고 어이가 없는 일이다.    그 핵과 미사일은

현재는 물론이고 미래까지 우리 대한민국과 국민의 목줄을 죄는, 즉 생존을

위협하는 존재로 남아있을 것이다.

 

그게 끝이 아니다.

지금 중국이 사드배치를 가지고 우리를 다방면으로(롯데그룹에 대한 세무조사

위생조사  소방조사,  한류 탄압,  수입 물품에 대한 통관불허 등등) 괴롭히고

있는데 이 모든 책임 역시 뒈징이 몫이다.    북괴가 핵과 미사일을 개발하지

않았더라면 우리가 사드를 배치할 이유도 없었거니와 중국과 갈등을 불러

일으킬 일도 없었다.

 

상상못한 대북특수가 올거라고 설레발을 치더니 기습적으로 포탄이 날아왔었지.

IMF 정국의 여파가 남아있어 외화(달러)가 정말 귀한 시절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막대한 달러를 북괴놈들에게 퍼준 죄악은 영원히 씻지못할 것이다.  적을 도와

주고 노벨상 하나 챙겼지만 그 해악은 두고두고 우리 대한민국과 국민을 괴롭힐

것이다.   그러니 그런 자는 뒈졌어도 부관참시감이다.

 

그러니 탄핵이나 하야는 이런 자들이 받아 마땅한 것이다.

현임 대통령 처럼 땡전 한 푼 개인적으로 챙긴 것 없고, 또 누구처럼 이적행위를

했다거나 혹은 국민세금을 함부로 낭비한 적도 없었다.   그렇다고 무슨 정책을

잘못 시행하여 국가를 망치기라도 했냐하면 그것도 아니다.  도대체 무슨 잘못

으로 탄핵까지 당해야 한단 말인가?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전부 다 대통령 책임이랑깨.
아랫글
촛불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3254.42

▲4.21
0.13%

증시타임라인
rassi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68,500▼
  2. 코미팜12,200▲
  3. 셀트리온헬스116,100▼
  4. 카카오149,500▲
  5. 기아86,400▼
  6. 네이처셀33,000▼
  7. 사조대림26,200▲
  8. 현대차225,500▼
  9. POSCO353,500▲
  10. 이연제약6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