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열혈, 정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임대사업자 제도도 뒤집었잖아” 임대차 신고제에 불신 조회 : 1485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세자
2021/05/31 23:16
 
6월 1일부터 주택 임대차 신고제 시행

6월 1일부터 보증금이 6000만원 넘거나 월세가 30만원 넘는 주택 임대차 계약의 신고가 의무화된다. 임차인 권익 보호 강화와 주택 매매 거래에 비해 상대적으로 정보가 취약했던 임대차 시장 정보의 투명성 제고 등을 기대할 수 있지만, 동시에 임대소득 과세에 대한 불안도 주택 소유자들 사이에서 확산하고 있다. 최근 임대사업자 제도를 뒤집은 것이 이런 불안을 부채질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임대차 3법’ 중 하나인 부동산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에 대한 하위법령 개정을 완료하고 6월 1일부터 주택임대차 신고제가 시행된다고 31일 밝혔다. 신고가 의무화되는 대상 지역은 서울·경기도·인천 등 수도권과 부산·대구·대전·광주·울산 등 광역시, 세종시, 제주도 전 지역, 기타 도(道) 지역의 시(市) 단위 이상 행정구역이다. 가령 강원도 원주시는 대상 지역이 되지만, 횡성군은 포함되지 않는다. 대상 지역 내에서 6월 1일 이후 최초 계약 체결되거나 갱신된 계약이 대상이다.

신고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모두 가능하다. 계약 체결일로부터 30일 이내에만 하면 된다. 임차인, 임대인 중 1명만 해도 되고, 공인중개사 등 대리인도 위임장만 첨부하면 가능하다. 온라인의 경우 포털 사이트에서 ‘임대차 신고’를 검색하거나, 국토부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rtms.molit.go.kr)에 직접 접속해서 계약 당사자의 인적사항과 주택 유형과 주소, 계약 기간 등을 입력하면 된다. 온라인 신고가 어려운 경우 임차 주택이 있는 지역의 주민센터에서도 신고할 수 있다.

임대차 계약 신고 대상인데 신고하지 않거나 허위 신고한 경우 100만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다만 내년 5월 31일까지는 계도기간으로 운영, 과태료를 부과하지는 않는다는 방침이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인구 밀도가 낮은 지역이거나 빌라 등 그동안 대도시나 아파트보다 임대차 정보가 투명하지 않았던 곳의 임대차 정보가 투명하게 드러날 수 있다”며 “당장 임대차 시장 시세에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주택 보유자들을 중심으로 “임대차 신고가 결국 임대소득에 대한 과세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는 우려가 팽배한 것도 사실이다. 국토부는 “임대차 신고제는 임대차 시장 동향파악과 임차인 보호 목적”이라며 “과세 자료로 활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정부와 여당이 최근 주택임대사업자 제도의 세제 혜택을 축소하는 등 과거 약속을 뒤집는 모습을 연출하면서 시장에서는 정부의 설명을 신뢰하지 않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5900172&code=61141511&sid1=eco&cp=nv2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팔아도, 전세 줘도 부담…"결국 집값 상승"
아랫글
30대 김종필이 박정희,,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614.49

▼-94.75
-3.50%

증시타임라인
rassi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47,500▼
  2. LG에너지솔505,000▲
  3. 코미팜8,660▼
  4. 삼성전자71,300▼
  5. 셀트리온헬스60,000▼
  6. 휴마시스21,850▲
  7. 에코프로비엠326,100▼
  8. 삼성SDI594,000▼
  9. 사조대림25,300▼
  10. 현대바이오28,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