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열혈, 정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국민의힘 대표 후보 2차 토론 조회 : 1416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세자
2021/06/01 23:03
 
국민의힘 대표 후보 2차 토론
주호영·조경태·홍문표는 "할 것"
홍준표 복당엔 전원 찬성


[ 성상훈/조미현 기자 ]
이준석·나경원 국민의힘 대표 후보가 당대표가 되면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요청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반면 주호영·조경태·홍문표 후보는 사면을 요청하겠다고 했다. 무소속인 홍준표 의원의 복당에 대해서는 전원 찬성 입장을 밝혔다.

이·나 후보는 1일 MBN 주최로 열린 국민의힘 대표 후보 2차 토론회에서 “당대표가 되면 문 대통령에게 이·박 전 대통령 사면을 요청할 것이냐”는 질문에 ‘X’를 들었다. 주·조·홍 후보는 ‘O’를 들었다. 해당 질문은 스피드 퀴즈처럼 ‘O·X 패널’을 들고 답하는 방식이었다.

이 후보는 “문 대통령이 사면을 요청한다고 받아줄 사람이 아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나 후보 역시 “사면은 문 대통령의 결단 문제”라고 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 사태에 대해 다시 한번 대국민 사과를 할 생각인가’라는 질문에 이 후보는 ‘X’를 들었다. 나 후보와 주·홍 후보는 ‘O’를 들었다.

조 후보는 답변을 거부했다. 조 후보는 “문 대통령도 국정 농단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의 복당은 전원 찬성해 이견이 없었다.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대위원장을 다시 영입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이 후보만 ‘O’를 들었다. 주 후보는 패널을 가로로 들어 사실상 의견 표시를 유보했다. 나머지 후보는 ‘X’를 들었다. 이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이 선거에서 보여준 역량은 차기 대통령 선거에서 필요한 역량일지도 모른다”며 “가능성을 배제할 생각이 없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주 후보는 의견 표시를 하지 않으면서 “문재인 정권 연장은 안 된다는 점에 대해선 김 전 위원장 생각도 확고하다”며 “사정에 따라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어떻게든 연락하고 있다’는 질문에는 주 후보와 나 후보만 ‘O’를 들었다. 나 후보는 “자세히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주 후보 역시 구체적인 대화 내용을 언급하는 것을 피하면서도 “내가 당대표가 되면 즉각 윤 전 총장을 입당시키겠다고 했는데, 그 점에 대해서는 (윤 전 총장 측의) 반박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송영길, 조국 사태 사과…"청년에 좌절과 실망 줬다"
아랫글
與 지원금 '3종 세트'··· 27조+α 또 퍼주기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720.39

▼-71.61
-2.56%

증시타임라인
rassi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58,500▼
  2. 셀트리온헬스64,300▼
  3. 코미팜8,630▼
  4. 삼성전자74,000▼
  5. 하이스틸3,395↑
  6. 에코바이오6,350▼
  7. 셀트리온제약85,900▼
  8. 삼성SDI642,000▼
  9. 파인텍1,345▼
  10. 에스디바이오55,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