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열혈, 정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채널A 기자 무죄'에 한동훈 "이제 책임 물어야 할 때" 조회 : 868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1/07/16 18:58
 

추미애 최강욱 유시민 이성윤 KBS MBC 등 열거
“이들의 거짓선동과 공작에 책임 물을 것”
강요미수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16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데 대해 한동훈 검사장(사법연수원 부원장)은 "이 사회에 정의와 상식의 불씨가 남아있다는 걸 보여준 판결"이라고 평가했다.

지난해 MBC 보도로 촉발한 '검언유착' 의혹 사건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캐기 위해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이 유착해 여권 인사와 가까운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를 회유·협박했다는 주장이 골자다.

그러나 정작 검찰도 지난해 이 전 기자를 강요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기면서도 공소장에 한동훈 검사장을 공범으로 적시하지 못했다. '검언유착' 증거를 전혀 확보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제기될 수밖에 없었다.

▲ 한동훈 검사장. ⓒ 연합뉴스

한 검사장은 16일 이 전 기자의 무죄 선고 직후 취재진에 "지난 1년 반 동안 집권세력과 일부 검찰, 어용언론, 어용단체, 어용지식인이 총동원된 '검언유착'이라는 유령 같은 거짓선동, 공작, 불법적 공권력 남용이 철저히 실패했다"고 평가한 뒤 "조국 수사 등 권력 비리 수사에 대한 보복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 검사장은 "이제는 그 거짓선동과 공작, 불법적 공권력 동원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할 때"라고 밝혔다. 한 검사장이 책임을 묻겠다고 밝힌 인물과 조직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 △황희석 열린민주당 최고위원 △MBC △제보자X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민주언론시민연합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일부 KBS 관계자들 △이성윤 서울고검장 △이정현 대검 공공수사부장 △신성식 수원지검장 등이다.

한 검사장은 이번 판결에 "이 사회에 정의와 상식의 불씨가 남아있다는 걸 보여준 판결로서 잘못이 바로잡혀 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부장판사 홍창우)은 16일 오후 이 전 기자와 후배 기자인 백승우 채널A 기자 모두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언론의 자유는 민주주의를 지키는 최후의 보루라 언론인이 취재 과정에서 저지른 행위를 형벌로 단죄하는 건 매우 신중하고 엄격하게 판단해야 한다"면서도 "검찰 고위 간부를 이용해 선처 가능성을 언급한 건 명백히 취재윤리를 위반한 것으로 도덕적으로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 전 기자는 선고 직후 취재진에 "법리대로 판단해준 재판부에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의 소송대리인인 주진우 변호사는 "검찰이 일부 정치권의 출처 없는 '검언유착'을 내세워 무리한 수사를 진행했다"며 "누가 기획하고 누가 만들어냈는지 밝힐 시점"이라고 했다.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잠재적 대권 주자로 거론되는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아랫글
취재윤리 한마디 없는 채널A기자 성명과 홍창우 판사의 '당부의말'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720.39

▼-71.61
-2.56%

증시타임라인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58,500▼
  2. 셀트리온헬스64,300▼
  3. 코미팜8,630▼
  4. 삼성전자74,000▼
  5. 하이스틸3,395↑
  6. 에코바이오6,350▼
  7. 셀트리온제약85,900▼
  8. 삼성SDI642,000▼
  9. 파인텍1,345▼
  10. 에스디바이오55,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