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열혈, 정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유승민, 윤석열 조회 : 954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1/07/21 12:18
 
[경산=뉴시스]이무열 기자 =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31일 오후 경북 경산시 영남대학교 경산캠퍼스 상경관에서 정치외교학과 학생회 초청으로 열린 ‘코로나 이후의 한국과 정치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2021.05.31. lmy@newsis.com /사진=뉴시스
(창원=뉴스1) 여주연 기자 = 댓글 조작 등 혐의로 징역 2년의 실형이 확정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21일 오전 경남도청을 나서고 있다. 2021.7.21/뉴스1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징역 2년 확정 판결과 관련해 "댓글조작으로 당선된 문재인 정권의 정통성에 심각한 의문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헌법 파괴행위에 대한 심판'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주의에서 여론을 조작하는 것은 선거의 공정성을 해치고 헌법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행위"라며 "김경수 전 지사에 대한 법원의 판결은 헌법파괴에 대한 징벌로서 사필귀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최측근의 헌법파괴 행위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경수 댓글조작 실형 확정
文정권 정통성까지 직격한 尹
"국정원 댓글사건과는 비교도 안돼"
"여론조작, 선거공작 실체 만천하에 드러나"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20일 오후 대구 중구 서문시장 상가연합회 사무실에서 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1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댓글조작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된 것과 관련, "결국 현 정권의 근본적 정통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이 사법부 판결로 확인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정원 댓글사건'과도 비교할 수 없을 정도 규모의 여론조작, 선거공작의 실체가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대변인을 통해 이같은 입장을 전했다.
윤 전 총장은 "사법부에서 장기간 심도 있는 심리를 거쳐 판결한 결과에 대해 존중한다"며 "이번 대선에서도 다양한 방법의 여론 조작이 이어지고 있는데, 국민들께서 '민의를 왜곡하는 어떠한 시도'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을 지내다 검찰개혁 등을 놓고 각을 세운 끝에 사퇴했던 윤 전 총장은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김 지사에 대한 유죄 확정에 날선 비판을 가하면서 야권 유력 대권주자로서 자신의 입장을 적극 부각시켰다.
앞서 대법원은 이날 댓글 조작 혐의로 기소된 김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다만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선 무죄가 확정됐다. 이로써 김 지사는 도지사직을 잃고 재수감 된다.
김 지사는 문 대통령과 노무현 정부에서 함께 일한 데 이어 노 전 대통령 퇴임 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 정착해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할 때까지 보좌한 '노무현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불린다.
김 지사는 문 대통령의 지난 2012년 대선과 2017년 두 번째 대선 도전까지 문 대통령을 보좌하면서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꼽히기도 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윤희숙
아랫글
[속보] '드루킹 댓글공작' 김경수 실형 확정…경남지사직 상실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614.49

▼-94.75
-3.50%

증시타임라인
rassi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47,500▼
  2. LG에너지솔505,000▲
  3. 코미팜8,660▼
  4. 삼성전자71,300▼
  5. 셀트리온헬스60,000▼
  6. 휴마시스21,850▲
  7. 에코프로비엠326,100▼
  8. 삼성SDI594,000▼
  9. 사조대림25,300▼
  10. 현대바이오28,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