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열혈, 정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단독] 남욱 녹음파일 입수…"이재명 재선하면 유동규가 사장으로" 조회 : 173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1/10/15 21:20
 

 앵커멘트 】
대장동 의혹의 핵심 인물로 미국으로 도피한 남욱 변호사가 과거 대장동 주민들과의 회의에서 한 발언이 담긴 녹음 파일을 MBN이 단독 입수했습니다.
남 변호사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선거를 언급하며, 캠프에 있는 유동규 씨가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사장으로 갈 수도 있다고 언급합니다.
먼저 김순철 기자입니다.

【 기자 】
MBN이 입수한 지난 2014년 4월 30일의 대장동 도시개발 주민추진위원회 회의록입니다.

당시 대장동 사업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 현지 주민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남 변호사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을 언급하며 유동규 씨가 성남도공 사장이 될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남욱 / 변호사 (2014년 4월)
- "제가 듣기로는 다음 사장, 다시 (이재명 성남 시장이) 재선되면 공사 사장 이야기가 있다고 저는 그렇게 들었는데. 요새 민감한 시기라 저희는 안 만나거든요."

성남도공은 2014년 1월 공식 출범했고, 초대 사장인 황무성 씨의 잔여 임기가 2년 가까이 남아있던 시기였는데 후임 인사가 언급된 겁니다.

▶ 인터뷰 : 남욱 / 변호사 (2014년 4월)
- "아니 명분도 좋잖아요. 이관된 상태에서. 지금 완전히 이관이 됐단 말이예요, 공사로. 공사가 전권을 행사할 수 있어요. 이관된 상태에서 시장이 되고 이재명 시장이 되고 유동규 본부장이 사장이 되면…."

실제 황무성 씨는 임기 3년을 채우지 못하고 2015년 3월 사직했습니다.

▶ 인터뷰 : 김은혜 / 국민의힘 의원
- "남욱 변호사가 이재명 당시 시장시절에 유동규 전 본부장의 인사까지 미리 알 정도라면 그 경제 공동체 범위가 어디까지였는지 특검에서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어 성남도공 기획본부장이었던 유동규 씨가 사장 직무대리를 맡으면서 대장동 사업이 본격 추진됐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영상편집 : 한남선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흔들흔들,,
아랫글
박사모 등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단체 총연합회가

 

  • 윗글
  • 아랫글
  • 위로
코스피
2877.17

▼-32.15
-1.11%

증시타임라인
rassi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15,000▲
  2. 코미팜8,430▼
  3. 셀트리온헬스84,100▲
  4. 현대바이오29,950▲
  5. 위메이드206,100▲
  6. 비에이치21,650▲
  7. 휴마시스19,400▼
  8. DB하이텍67,700▼
  9. 플레이위드15,250↑
  10. 현대건설44,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