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열혈, 정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홍준표 "파리떼가 대선 망친다"…윤석열에 쓴소리 조회 : 1207
dhlee0820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1/12/03 20:03
 

선대위 경량화 조언하며
"대표가 당 주도해야 정상"
이수정·김병준엔 부정적
당내 갈등봉합땐 지원할듯

윤석열, 이준석 치켜세우며
울산 찾아 공식적 만남 시도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이후 윤석열 후보와 '거리 두기'를 했던 홍준표 의원이 지지율 하락과 당내 갈등으로 난항을 겪고 있는 윤 후보에게 '고언'을 쏟아냈다. 지난 2일 저녁 홍 의원은 '검찰 출신 선배'라고 밝힌 인사의 중재로 경선 이후 윤 후보와 첫 만남을 가지고 "당은 이준석 대표가 주도해야 정상이고 '파리떼'가 준동하면 대선을 망친다"고 조언했다.

홍 의원은 3일 매일경제와 단독 인터뷰를 통해 전날 윤 후보와 회동에서 오갔던 대화를 전했다. 홍 의원은 "(윤 후보에게) 선거대책위원회 전체를 슬림화하고 재구성하라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이수정 경기대 교수에 대해서는 "도움이 안 된다고 윤 후보에게 말했다"고 밝혔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선 "그분이 별 역할이 있나"라고 반문했다.

'선대위 슬림화'의 구체적인 해석을 요구하자 이 대표를 중심으로 한 선대위 구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그는 '선대위 슬림화가 윤핵관(윤 후보 핵심 관계자)에 대한 인사 조치를 해야 한다고 말한 이 대표의 방향과 동일하냐'는 질문에 "아마 그럴 거다. '파리떼'는 경선 과정에서나 필요하다"고 했다.


전날 회동에 대해 홍 의원은 "절친한 검찰 선배와의 만찬 석상에 윤 후보가 찾아왔다"면서 "이준석 사태가 마무리되면 (윤 후보와) 공식적으로 회동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가 전격적인 인사 조치를 단행하고 이 대표와 손을 잡는다면 홍 의원이 선대위에 힘을 실어줄 가능성을 내비친 셈이다. 그동안 윤 후보 측이 홍 의원의 선대위 합류나 지지 의사를 얻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을 취했지만, 홍 의원이 거절해 왔다.

홍 의원은 그러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는 협력할 수 없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은 내가 잡아넣은 사람"이라며 "김 전 위원장이 들어오면 내 입장이 편해진다(할 일이 없어진다는 의미)고 (윤 후보에게) 전했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과 홍 의원은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 등으로 불편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이날 전격적으로 제주에서 회동할 것이라는 기대를 모았지만 일단 제주 회동은 무산됐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제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대표를 만나는 자리에 후보가 직접 나오지 못하고 핵심 관계자의 검열을 받아야 한다는 의도라면 절대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윤 후보 측이 만나자는 제안을 했다는 점은 긍정했지만 '의제를 사전에 조율해야 한다'는 전제를 단 것을 문제 삼았다. 이어 이 대표는 "저와 후보가 상의해서 결정했던 일들이 전혀 통보받지 못한 상태에서 나중에 뒤집히는 경우가 꽤 있었다"며 "오늘 아침 이뤄진 조율이라는 것은 실망감을 자아내기 충분했다"고 지적했다. 다만 이 대표는 "후보가 만나자고 하면 제가 올라가겠다. 지금까지의 피상적 대화는 아닐 거라는 확신은 하고 싶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 대표는 곧바로 울산으로 향해 지역구가 울산인 김기현 원내대표와 만났다.

윤 후보는 전날 인터뷰에서 자신에 대한 이 대표의 감정이 매우 좋지 않은 것을 감안해 한발 물러서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나이가 적어도 당대표를 맡을 자격이 있고, 우리 정당사에 가장 최연소, 백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젊은 당대표를 후보로 함께 대장정에 간다는 게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이 대표를 추켜세웠다. 윤 후보는 이 대표가 있는 울산 지역으로 향하며 "(이 대표와) 만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대선 중앙선대위는 이날 추가 인선안을 발표했다. 유일호 전 경제부총리가 경제정책특보로, 정기석 전 질병관리본부장이 코로나대응특보로 총괄특보단에 합류했다. 


또 국민의 다양한 여론을 수렴하기 위한 '국민공감 미래정책단'이 출범했고, 공동단장으로 고진 한국메타버스산업협회 회장과 조은희 전 서초구청장, 왕윤종 동덕여대 교수가 임명됐다. 박진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글로벌비전위원회'도 설치돼 외교안보 분야의 정책 방향을 제시한다.

[박인혜 기자 / 박윤균 기자 / 이희수 기자]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이재명 당선에 이준석 제거,,
아랫글
무주택자 분노 폭발 "집값 잡는 척하며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527.94

▲4.16
0.16%

증시타임라인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8,000▼
  2. 삼성전자60,200▲
  3. 셀트리온헬스77,600▼
  4. 코미팜7,800▼
  5. 두산에너빌리21,150▲
  6. POSCO홀259,500▲
  7. 휴마시스18,750-
  8. 엔씨소프트385,000▼
  9. 한화투자증권3,480▼
  10. 에코프로비엠118,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