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열혈, 정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홍준표 “윤석열, 아내도 용서치 않겠단 결기 보여줘야” 조회 : 1321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2/01/07 20:49
 

홍카콜라 출연’…윤 후보·이 대표 질타
“李도 자중하고, 尹도 공격하지 않았으면”
이재명 후보엔 “영혼도 팔 수 있는 사람”

<picture>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picture>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BNB타워에서 열린 JP희망캠프 해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 대해 “처음에 공정, 정의, 소신으로 떴는데 부인 사건, 처가집 비리, 고발 사주 의혹으로 공격을 받으면서 그게 무너졌다고 생각하니까 지지율이 내려가는 것”이라며 “처갓집 비리는 대통령이 되면 가차 없이 엄단하겠다. 내 아내도 용서치 않겠다는 단호한 결기를 보여줘야 다시 지지율이 재반등할 기회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단일화 국면에서는 “당연히 우리 당 후보(윤 후보)를 지지해야 할 것”이라고 힘을 실었다.

홍 의원은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에 출연해 “(지지율 하락의 원인은) 삼척 동자도 알 수 있는 문제다. 후보 본인의 능력과 처가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장동 비리도 마찬가지고 내 처갓집 비리도 엄단하겠다는 당당한 태도를 보여줘야 윤 후보가 내세웠던 공정, 상식, 정의에 부합하게 된다”고 했다.

최근 불거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갈등에 대해서는 윤 후보와 이 대표 양쪽을 질타했다. 그는 “이준석 대표도 좀 자중하고 윤석열 후보 측도 더 이상 이준석 대표를 공격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원래 당무우선권이라는 제도를 만든 사람은 저다. 당무우선권은 대통령 선거를 위한 것이지 당 대표를 찍어 누르는 제도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지지율 약진세를 보이는 것에 대해서는 “(윤석열 후보가) 비전을 제시하는 데 미흡했다”면서도 단일화 국면이 되면 윤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그는 “후보가 국민들에게 신뢰를 주고 대통령이 되면 세상이 어떻게 바뀔 것이라는 믿음을 줄 수 있어야 하는데 저희들이 조금 미흡했다”며 “(단일화 논의가 시작되면) 당연히 우리 당 후보를 지지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해서는 “영악하게 하고 있다. 이 후보는 대통령이 될 기회만 있다면 영혼도 팔 수 있는 사람이다. 대통령이 되기 위해 어떤 말도 할 수 있고 어떤 정책도 내놓을 수 있는 분”이라고 말했다.


<iframe width="1" height="1" title="본문 배너 통계" src="https://adv.khan.co.kr/RealMedia/ads/adstream_sx.ads/www.khan.co.kr/pvcheck@x01"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scrolling="no" vspace="0" hspace="0" style="width: 0px; height: 0px; display: block;" allowtransparency="true" data-gtm-yt-inspected-55135588_83="true" data-gtm-yt-inspected-9656621_264="true" data-gtm-yt-inspected-1_12="true"></iframe>

본인의 다음 대선 출마 의지에 대해서는 “‘다음 대선에 한 번 더 도전해 보려고 한다면 어떤 자리에 가 있는 것이 좋겠느냐, 여의도에 계속 있는 게 좋겠느냐, 중앙정치에서 패퇴했기 때문에 하방을 하는 것이 옳느냐’ 이런 것은 3월9일 이후에 결정할 것”이라고 답변을 미뤘다.



원문보기:
https://www.khan.co.kr/politics/assembly/article/202201070834001/?nv=stand&utm_source=naver&utm_medium=newsstand&utm_campaign=top_thumb3&utm_content=202201070834001&C#csidxc362427a6b3d9e8803468affae0891e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정청래로 폭발한 불교계, 끝내 거리 나간다…文 사과 요구
아랫글
"백신, 전염 못 막아" 유튜브 영상 돌연 삭제…함익병 '분노'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527.94

▲4.16
0.16%

증시타임라인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8,000▼
  2. 삼성전자60,200▲
  3. 셀트리온헬스77,600▼
  4. 코미팜7,800▼
  5. 두산에너빌리21,150▲
  6. POSCO홀259,500▲
  7. 휴마시스18,750-
  8. 엔씨소프트385,000▼
  9. 한화투자증권3,480▼
  10. 에코프로비엠118,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