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열혈, 정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文대통령도 무궁화대훈장 ‘셀프 수여’한다 조회 : 858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2/03/14 17:57
 

文대통령도 무궁화대훈장 ‘셀프 수여’한다


김정숙 여사도 받아… 2세트 제작비 1억3600만원
금값 뛰어 비용 껑충… 코로나 상황속 논란일 듯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주민센터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를 하고 있다. 2022.3.4 청와대사진기자단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전 무궁화대훈장을 ‘셀프 수여’하기 위한 준비가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폭증하는 상황에서 임기 말 문 대통령이 자신과 부인 김정숙 여사를 대상으로 개당 6800만 원에 달하는 훈장을 주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14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9월 현직 대통령에게 수여하는 대한민국 최고 훈장인 무궁화대훈장 2세트 제작을 완료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한국조폐공사에 의뢰해 무궁화대훈장 2세트를 제작했다”며 “추후 청와대에서 연락을 받으면 국무회의 상정 등 관련 절차를 밟아 수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두 달 간 1억3600만 원 들여 2세트 제작

현직 대통령 등에게 수여하는 대한민국 최고 훈장 ‘무궁화대훈장’. 개당 제작비는 6800만 원, 제작기간은 2달 가량 걸린다. 행정안전부 제공(대한민국 상훈 홈페이지)무궁화대훈장 제작비는 한 세트에 68237000원으로 총 1억36474000원의 예산이 들었다. 제작기간은 지난해 6월 30일부터 9월 6일까지로 2달 넘게 걸렸다.

무궁화대훈장에는 금과 은은 물론 루비, 자수정 등 보석이 사용된다. 2013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받은 무궁화대훈장은 5000만 원이었지만 최근 금값이 오르면서 제작비가 40% 가량 올랐다고 한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이나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의 경우 4000만 원 가량 드는 여성용 훈장을 받았지만 남녀차별 논란에 따라 2016년 훈장 규격을 남성용으로 통일시키면서 2세트 제작비는 2013년 대비 50% 이상 올랐다.

대한민국 건국에 공을 세운 인물에게 수여되는 건국훈장 중 1등급에 해당하는 대한민국장. 제작비는 지난해 기준 1721000원.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와 김좌진 장군 등이 받았다.무궁화대훈장의 과도한 제작비는 과거에도 논란이 됐다. 독립투사이며 민족영웅인 안중근 의사와 김좌진 장군 등이 받은 건국훈장 대한민국장(1등급) 제작비가 1721000원인데 40배나 되기 때문이다.

●셀프 수여 논란 반복

상훈법은 무궁화대훈장에 대해 “우리나라의 최고 훈장으로서 대통령에게 수여하며 대통령의 배우자, 우방원수 및 그 배우자 등에게 수여할 수 있다”고 돼 있다.

현직 대통령만 받을 수 있다 보니 그 동안에도 ‘셀프 수여’ 논란이 반복돼 왔다. 고 김대중 대통령까지는 취임과 동시에 무궁화대훈장을 받았지만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임기 5년 간의 공적에 대해 치하받는 의미로 퇴임과 함께 받겠다”며 임기 말로 수여 시점을 바꿨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임기 말 국무회의를 열어 ‘셀프 수여’를 결정했다.

노 전 대통령 수여 때는 당시 한나라당이 “집안잔치를 하느냐”고 비꼬았고, 이 전 대통령 수여 때는 당시 민주통합당이 “뻔뻔함이 금메달감”이라며 비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논란을 감안해 퇴임 직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취임 직후 무궁화대훈장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청와대와 정부는 문 대통령 퇴임 전 국무회의를 열어 문 대통령 내외에 대한 무궁화대훈장 수여를 공식 결정할 방침이다. 하지만 사상 최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는 상황인데다, 정권재창출에도 실패한 마당에 고가의 훈장 수여 결정이 지나친 자화자찬으로 보이지 않을까 고심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 내외에 대한 무궁화대훈장 수여는 정상적 절차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며 “다만 아직 수여 시기 등은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푸틴, 이길 수 없다…내부 반발로 축출될수도” 러 前외무장관 비판
아랫글
◆ 정권말 알박기 인사 ◆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503.46

▲10.36
0.42%

증시타임라인
rassi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11,500▲
  2. 삼성전자60,000▼
  3. 셀트리온헬스78,800▲
  4. 하나금융지주39,450▲
  5. 코미팜7,700▲
  6. 바이오스마트4,435▼
  7. 대동전자14,650↑
  8. 두산에너빌리19,750▲
  9. 제노포커스7,810▲
  10. 한화솔루션44,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