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열혈, 정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尹측 “김건희, 鄭장관 부인에 나가라고?…마주치지도 않아” 조회 : 667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2/05/02 19:14
 
우상호 “김건희, 개를 안고 공관에 와…장관 부인에 나가있으라고 해”
“정 장관 부부, 상당히 불쾌해해” 주장
인수위 “악의적이고 날조된 사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개를 안은 채 서울 한남동의 외교부 장관 공관을 방문해 정의용 장관 부인에게 ‘둘러봐야 하니 나가 있어 달라’고 요구했다고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주장했다. 이에 윤 당선인 측은 “허위 사실 유포”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청와대이전 태스크포스(TF)는 2일 입장문을 내고 “민주당의 허위사실 날조와 거짓선동 습관은 영원히 못 고치는 불치병인가”라며 “우 의원의 ‘아니면 말고 식’ 허위 사실 유포에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TF는 “김 여사가 동행한 것은 이미 외교부 장관 공관을 유력한 장소로 검토한 이후이며, 리모델링 비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문으로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TF는 외교부 공관 방문 과정에서도 사전 조율을 통해 시간을 충분히 협의한 후 외교부의 승인 하에 현장 답사를 진행했다”며 “외교부와 사전 조율을 통한 방문이었기 때문에 당연히 외교부 장관이 행사 중인 상황이 아니었고, 장관 배우자와 아예 마주친 사실 자체가 없다”고 반박했다.


또 “당시 외교부 장관 공관관리 직원이 함께 있어 장관 배우자와 마주친 적조차 없다는 사실은 명백히 확인된다. 김건희 여사가 강아지를 안고 집안을 둘러보며 외교부장관 배우자를 내쫓았다는 식의 주장은 매우 악의적이고 날조된 허위사실”이라고 맞섰다.

TF는 “우 의원이 ‘익명의 소식통’에게 들었다며 김건희 여사에 대한 ‘날조된 허위사실’을 유포하였으므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우 의원은 즉시 허위사실의 근거라며 들이댄 ‘믿을만한 소식통’이 누구이고 무엇을 근거로 그런 주장을 한 것인지 밝혀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언제까지 허위사실 날조로 국민을 선동하는 행위를 계속할 것인가. 국민들은 더 이상 속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우 의원은 이날 오전 TBS라디오에서 “제가 외교부 장관하고 아주 밀접한 관계의 분에게 직접 들었다”며 “분명히 김건희 여사가 개를 끌고 와서, 외교부 장관 사모님에게, 70대가 넘으신 분한테 ‘이 안을 둘러봐야 되니 잠깐 나가 있어 달라’고 해서 (정 장관 부인이) 바깥에 정원에 나가 계셨고, 상당히 불쾌해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사전에) 공문이 오간 건 아닌 것 같다. 그래서 당연히 외교부 장관 공관을 안 쓰는 것으로 알고 있던 정의용 장관 내외분이 상당히 당황한 것으로. 그래서 아마 바깥 정원 쪽으로 나가 계셨던 것으로 제가 전해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갑자기 그날로 기류가 바뀌었다. 인수위 분위기가 갑자기 ‘외교부 장관 공관을 관저로 사용한다’ 이런 식으로 입장이 확 하루 만에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진행자의 확인 질문에도 “아주 신뢰할 만한 소식통(에게 들은 것)”이라면서 “좀 심하지 않나. 한번 와서 봤다고 관저로 육군 참모총장 공관을 쓴다고 했다가 (외교부 장관 공관으로 바꾼 것)”이라며 “제가 볼 때 이런 과정 자체들이 아주 부자연스럽고 아주 좀 무례하다”고 지적했다.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짓밟고, 걷어차고, 밀쳐내고… 박병석 의장, 가장 높은 자리에 유유히 앉았다
아랫글
게륵과 양수,,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401.92

▲35.32
1.49%

증시타임라인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5,500▲
  2. 코미팜7,170▲
  3. 씨젠37,250▼
  4. KG ETS21,950▲
  5. 노터스9,340▲
  6. GS글로벌3,290▲
  7. 휴림로봇3,400▲
  8. 한국가스공사39,300▲
  9. 에코플라스틱2,690▲
  10. 사조대림25,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