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열혈, 정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尹 뒤 얼굴 덮은 마스크… 96년생 야당 대표, 취임식 ‘씬 스틸러’ 등극 조회 : 1181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2/05/10 18:17
 

朴 “尹 정부 든든한 동반자 될 것”


10일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에서 제1야당 대표 자격으로 참석한 박지현(26)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자리는 윤석열 대통령이 서 있는 자리 바로 뒤편이었다. 아직은 대중에게 생소한 96년생 새내기 정치인이 윤 대통령 취임사 내내 화면에 같이 잡히면서 취임식의 ‘씬 스틸러(scene stealer)’로 등극했다는 얘기가 나왔다.

박 위원장은 윤 대통령 취임으로 이날부터 ‘제1야당’이 된 민주당 대표 자격으로 취임식에 참석했다. 민주당 대표는 현재 공식적으로는 공석인 상황이고, 8월에 당대표 선거를 치를 예정이다. 박 위원장 자리는 윤 대통령 바로 뒤쪽으로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여영국 정의당 대표 사이에 앉았다. 어두운 네이비색 계열의 정장에 하얀색 셔츠, 스트라이프 무늬 넥타이 차림이었다. 이 넥타이는 대선 때 문재인 전 대통령이 이재명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선물했던 넥타이와 유사한 모습인데, 같은 제품인지 확인되지는 않았다.

윤 대통령이 이날 약 17분 가까이 ‘자유’에 방점을 둔 취임사를 읽는 동안 박 위원장이 계속 같은 화면에 잡혔다. 박 위원장은 둘째 줄에 앉았는데 윤 대통령이 본무대보다 살짝 낮은 ‘돌출 무대’에서 연설을 하면서 방송 카메라에는 둘째 줄 사람들이 주로 보였기 때문이다. 화면에는 박 위원장이 가끔씩 눈을 감거나 마스크를 위로 올려 물을 마시는 모습 등이 포착됐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96년생인 박 위원장은 민주당이 대선에서 패배한 뒤 ‘구원 투수’로 투입됐다. 이른바 ‘N번방 사건’을 세상에 알린 추적단 ‘불꽃’으로 대중에 알려져있고, 대선 때 이재명 캠프에 합류하며 ‘이대녀’(20대 여성)의 지지를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비대위원장에 임명된 뒤 민주당의 자성과 반성, ‘뼈를 깎는 혁신’ 등을 강조하며 여의도에서 화제 몰이를 하고 있다. 이날 윤 대통령 뒤편으로는 5부 요인과 외빈 등 특별 관람객을 위한 1000석이 마련됐다. 50대 이상 남성이 일색인 가운데, 20대 여성 정치인의 모습에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SNS)에서는 “가슴이 웅장해진다” “생소한 광경”이라는 얘기가 나왔다.

한편 후보와 당선인 시절 내내 윤 대통령에게 날을 세우던 박 위원장은 이날은 웃는 얼굴로 윤 대통령과 악수했다. 또 페이스북에도 글을 올려 “대통령이 독주와 독선을 포기하고 화합과 통합, 공정과 상식에 맞게 국정을 이끄신다면,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의 든든한 동반자가 될 것”이라며 “취임을 축하드리고 성공을 기대한다”고 했다.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최강욱 '한국3M' 김남국 '이모' 패러디 등장...지지층도 '부끄럽다'
아랫글
서울엔 무지개·양산엔 햇무리"…尹·文 하늘도 환영?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503.46

▲10.36
0.42%

증시타임라인
rassi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11,500▲
  2. 삼성전자60,000▼
  3. 셀트리온헬스78,800▲
  4. 하나금융지주39,450▲
  5. 코미팜7,700▲
  6. 바이오스마트4,435▼
  7. 대동전자14,650↑
  8. 두산에너빌리19,750▲
  9. 제노포커스7,810▲
  10. 한화솔루션44,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