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열혈, 정치방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 유시민 알릴레오 북's 방송, 언론 보도 행태 관련 비판 발언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조회 : 1051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2/06/18 22:16
 

- 유시민 알릴레오 북's 방송, 언론 보도 행태 관련 비판 발언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너무나 많은 언론 보도가 누군가에게 침 뱉는 보도”라고 지적했다.

유 작가는 17일 저녁 방송된 노무현재단 유튜브 “알릴레오 북’s – 언론을 언론답게 만드는 힘” 편에서 이같이 말했다.

손석희 전 JTBC 사장의 저널리즘 에세이 ‘장면들’을 주제로, 변상욱 전 YTN 앵커가 출연한 이날 방송에서 유 전 이사장은 언론의 보도 행태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유 전 이사장은 책에 인용된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임명 사태 당시 시민들의 언론 비판에 문제를 제기한 한 언론사 칼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언론의 보도 행태를 비판했다.

유 전 이사장은 “이 칼럼 자체는 자기가 말하는 바를 잘 전달한 칼럼”이라면서도 “동의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누군가에게 침을 뱉는 것으로 세상을 바꿀 수 없다”고 적은 칼럼 마지막 문장을 인용했다. 유 전 이사장은 “동의한다. 누군가에 침을 뱉는 것으로 세상을 바꿀 수 없다. 그런데 이거는 기자 자신에게도 적용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이사장은 “너무나 너무나 많은 언론 보도가 누군가에게 침을 뱉는 보도다. 지금도”라며 “비판을 하는 보도가 아니라 침을 뱉는 보도가 너무 많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자가 시민들에게 이 말 할 권리가 있다. 동시에 기자들 스스로에게도 이 말을 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칼럼이 언론 매체를 소비하는 시민들의 무절제한 언론 공격을 비판하고 있지만, 언론 자신도 무절제한 보도를 하고 있지 않은지 돌아봐야 한다는 것이다.

유 전 이사장은 “비극적이다. 기자들이 시민들의 미디어 소비 행태에 대한 비판을 날카롭게 하는데, 왜 자기 자신에게는 그런 잣대를 못대느냐”고 되물었다.

유 전 이사장은 “시민들이 이런 지나친 반응을 보이는 것은, 기자들 스스로 먼저 누군가에게 침 뱉는 행위를 해왔기 때문에, 침을 뱉은 거라고 본다. 왜 그 생각을 못하는지 모르겠다”고도 말했다.

유 전 이사장의 분석에 변 전 앵커는 언론인들의 엘리트주의, 허위의식 문제도 지적했다. 변 전 앵커는 “자기는 게이트키퍼였기 때문에, 세상의 한 구성원이 아닌 거기서 살짝 떠올라 내려다보면서 역할을 했던 전통적인 가치가 베어져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변 전 앵커는 “이건 어떻게 보면 엘리트주의, 허위의식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너무나 많은 언론 보도가 누군가에게 침 뱉는 보도”라고 지적했다.

유 작가는 17일 저녁 방송된 노무현재단 유튜브 “알릴레오 북’s – 언론을 언론답게 만드는 힘” 편에서 이같이 말했다.

손석희 전 JTBC 사장의 저널리즘 에세이 ‘장면들’을 주제로, 변상욱 전 YTN 앵커가 출연한 이날 방송에서 유 전 이사장은 언론의 보도 행태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유 전 이사장은 책에 인용된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임명 사태 당시 시민들의 언론 비판에 문제를 제기한 한 언론사 칼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언론의 보도 행태를 비판했다.

유 전 이사장은 “이 칼럼 자체는 자기가 말하는 바를 잘 전달한 칼럼”이라면서도 “동의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누군가에게 침을 뱉는 것으로 세상을 바꿀 수 없다”고 적은 칼럼 마지막 문장을 인용했다. 유 전 이사장은 “동의한다. 누군가에 침을 뱉는 것으로 세상을 바꿀 수 없다. 그런데 이거는 기자 자신에게도 적용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전 이사장은 “너무나 너무나 많은 언론 보도가 누군가에게 침을 뱉는 보도다. 지금도”라며 “비판을 하는 보도가 아니라 침을 뱉는 보도가 너무 많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자가 시민들에게 이 말 할 권리가 있다. 동시에 기자들 스스로에게도 이 말을 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칼럼이 언론 매체를 소비하는 시민들의 무절제한 언론 공격을 비판하고 있지만, 언론 자신도 무절제한 보도를 하고 있지 않은지 돌아봐야 한다는 것이다.

유 전 이사장은 “비극적이다. 기자들이 시민들의 미디어 소비 행태에 대한 비판을 날카롭게 하는데, 왜 자기 자신에게는 그런 잣대를 못대느냐”고 되물었다.

유 전 이사장은 “시민들이 이런 지나친 반응을 보이는 것은, 기자들 스스로 먼저 누군가에게 침 뱉는 행위를 해왔기 때문에, 침을 뱉은 거라고 본다. 왜 그 생각을 못하는지 모르겠다”고도 말했다.

유 전 이사장의 분석에 변 전 앵커는 언론인들의 엘리트주의, 허위의식 문제도 지적했다. 변 전 앵커는 “자기는 게이트키퍼였기 때문에, 세상의 한 구성원이 아닌 거기서 살짝 떠올라 내려다보면서 역할을 했던 전통적인 가치가 베어져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변 전 앵커는 “이건 어떻게 보면 엘리트주의, 허위의식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김순덕의 도발]어용 지식인 유시민·조국의 몰락
아랫글
문재인 한달 대통령연금 1600만원 국민연금1500만원,,몰수해야,,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527.94

▲4.16
0.16%

증시타임라인
rassi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8,000▼
  2. 삼성전자60,200▲
  3. 셀트리온헬스77,600▼
  4. 코미팜7,800▼
  5. 두산에너빌리21,150▲
  6. POSCO홀259,500▲
  7. 휴마시스18,750-
  8. 엔씨소프트385,000▼
  9. 한화투자증권3,480▼
  10. 에코프로비엠118,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