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매매노하우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추세 따라 투자를,,,,(105) 조회 : 3971
2009/02/26 20:04
 

주말에 올려 드릴 글을 하루전에 올려 봅니다.

 

오늘 장세는 미 증시 하락에도 불구하고 오전장 갭 상승, 이후 10시 12분까지 급등, 그리고

 2시 24분까지는 6.50 포인트나 폭락을 하는 현기증 나는 장세를 연출 하였습니다.

 

외국인들이 43,000계약이나 매도 포지션을 갖고 있어 반등을 하면 환매수 라도 기대 된다고

하였으나 오히려 오전장 외국인들이 매수를 하고 기관들이 환매도로 대응을 하여 지수는

급등에서 급락장세로 외국인들의 승으로 싱겁게 끝나고 말았습니다.

 

우리 개인 투자가들에게 추세는 절대로 대항하지 말고 철저하게 믿고 따르라는 격언을

다시 한번 실감나게 보여준 하루였지요,,,,

 

그럼 정확히 추세를 따라 투자하는 요령은 없을까요,

몆가지 실전에서 부탖치는 장애 요인들을 한번 정리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먼저 오늘의 투자 마인드 입니다.

아침 개장전에 모든 정보나 오늘 투자 계획을 모두 지워시고 백지로 시작을,,,

선물이나 옵션 투자는 주식과 달리 기초 자료나 정보에 의한 투자를 하면 대부분 역방으로

손실을 보게 됩니다.

 

상승 아니면 하락 밖에 없는 것이 파생 투자인데 이기는 세력이 이끄는 쪽이 추세 방향일 뿐

각종 분석이나 자료는 오히려 나를 쇄뇌시켜 추세를 대항 하거나 거부하게 만듭니다.

 

때문에 3분봉 5개는 어떠한 경우에도 그냥 흘러 보내셔야 합니다.

개장과 동시 조용히 눈을 깜고 10분간만 마음을 비워보세요,

그러면 추세가 깨끗하고 선명하게 잘 보일 것 입니다.

 

다음에 눈을 뜨고 급등하거나 급락하거나 횡보하더라도 그것이 추세라고 인정을 하십시요,

그리고 6번째 3분봉이 가는 방향으로 진입을 하면 됩니다.

5분 이평선이 처음으로 만나면서 지지나 붕괴되는 시점이니까, 잘 아시죠,,,,

 

이렇게 진입을 한 후에 청산은 미리 목표치 매도의 청산을 권해 드립니다.

더 실력이 좋으신 분들은 끝까지 따라가서 최고의 수익점에서 청산을 하면 되지만

옵션에서는 그렇게 쉽지 않을 것 입니다. 특히 만기주에는,,,,

 

다음에 오늘 같이 급등 후에 급락의 장세에 대응 하려면 변곡점에 대한 인정과 마인드 정리

가 아주 중요 합니다.

대부분의 개인들은 추세 따라 투자를 하려고 하다 보면 변곡이 오는 것을 부정 하게 됩니다.

 

그리고 콜에서 풋으로 선물은 매도 에서 매수로 잘 전환이 되질 않습니다.

추세의 변곡에 대한 무감각으로 미리 마중을 가는 투자자도 너무 많아 이부분에 대해서는

다음 기회에 자세하게 한번 더 짚어 보겠습니다.

 

오늘 오전장에 수익을 내어 좋아 하다가 오후장에 오히려 손실로 마감을 하여 세력들 개**들

하고 화를 내어 본들, 이미 빠져 나간 내 머니는 돌아 오지 않는 것,,,,

내일을 기약하는 수 밖에 다른 길이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이것만 꼭 명심 해 주시기 바랍니다.

지금 내가 추세의 길목에서 진입을 준비하고 있는 것이 확실한 것인가 하고,,,,

노련한 낚시꾼은 절대로 헛방질을 잘 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잘 참고 기다릴 줄 알기 때문입니다.

 

내일 부터라도 새로운 각오로 성공 투자를 다시 한번 기약해 봅시다.

좋은 밤 되시고요,,,,

 

리마갭,,,,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시스템 미르 2월 매매 손익
아랫글
이정도면 선옵 최고 보조지표아닐지..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증시타임라인
코스피
3140.51

▲10.42
0.33%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75,500▲
  2. 셀트리온헬스117,700▲
  3. 코미팜10,200▼
  4. 휴마시스14,700▲
  5. 삼성전자77,200▲
  6. 셀트리온제약153,600▲
  7. 에코마케팅21,450▼
  8. LG전자139,500▼
  9. 하나금융지주44,400▼
  10. 사조대림3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