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주식종합토론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오후 6시까지 1천288명, 어제보다 385명↑…최다 기록 또 깨질듯 조회 : 799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등급 세자
2021/07/13 18:50
 

8일 연속 네 자릿수 기록…내일 최소 1천400명대, 더 늘어날 수도
서울 563명-경기 373명-인천 81명 등 수도권 1천17명, 비수도권 271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무섭게 확산하면서 13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28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903명보다 385명 많다.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사라지면서 다시 급증한 것이다.


오후 6시 기준으로 중간 집계한 확진자는 지난 6일 1천6명을 기록하며 처음 1천명대로 올라선 이후 일별로 1천10명→1천39명→1천50명→922명→921명→903명→1천288명을 기록했다.

흐름상 국내 코로나19 사태 후 최다 기록은 또다시 깨질 것으로 예상된다. 종전 최다 기록은 지난 10일의 1천378명이다.

이날 0시 이후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17명(79.0%), 비수도권이 271명(21.0%)이다. 이는 해외유입 사례를 포함한 수치로,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0일(1천21명)에 이어 또 1천명대를 나타낼 것으로 관측된다.

시도별 확진자를 보면 서울 563명, 경기 373명, 인천 81명, 부산 60명, 경남 57명, 대구 48명, 충남 28명, 강원 15명, 제주 13명, 경북 11명, 광주·충북 각 9명, 대전 7명, 울산 6명, 전북 5명, 전남 3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에서는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1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400명대, 많게는 1천5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247명 늘어 최종 1천150명으로 마감됐다.

동료를 위해
사진설명동료를 위해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연일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신규 확진자 수는 연일 네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1주간(7.7∼13)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천212명→1천275명→1천316명→1천378명→1천324명→1천100명→1천150명을 나타내며 하루 평균 1천251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1천199명에 달한다. 특히 서울의 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약 491명으로, 닷새 연속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기준(389명 이상)을 크게 웃돌고 있다.

최근 발생 양상을 보면 일상 속 소규모 모임과 접촉을 통한 감염이 곳곳에서 퍼지고 있다.

서울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강남구 직장 23번 사례)과 관련해서는 접촉자 1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최소 133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가운데 종사자가 100명이다.

인천에서는 미추홀구와 부평구에 소재한 초등학교 2곳을 중심으로 15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부산의 경우 클럽·유흥주점발(發) 연쇄 감염에 이어 식당, 학교, 병원, 직장 등지에서 확진자가 이어지고 있다. 대구에서는 수성구 중학교(누적 8명), 중구 일반주점 2곳(각 38명, 43명) 등에서 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0713퇴근길] 내년도 최저임금 9160원...5% 인상 외 경제금융뉴스
아랫글
삼성 전자 굵직한 고객사 이미 확보한듯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3140.51

▲10.42
0.33%

증시타임라인
rassi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75,500▲
  2. 코미팜10,200▼
  3. 셀트리온헬스117,700▲
  4. 삼성전자77,200▲
  5. 카카오119,500▼
  6. 현대중공업111,500▲
  7. SK바이오사272,500▼
  8. 동진쎄미켐30,950▲
  9. 셀트리온제약153,600▲
  10. 사조대림30,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