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주식종합토론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투자자들은 이제 미 연준 테이퍼링과 기준금리 인상 일정에 대해 더 많은 단서가 조회 : 1236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1/08/13 17:43
 

By Gina Lee

Investing.com – 금요일(13일) 오전 아시아 지역에서 달러는 하락했다. 그러나 4개월래 최고치에 근접한 수준은 유지하고 있다. 투자자들은 이제 미 연준 테이퍼링과 기준금리 인상 일정에 대해 더 많은 단서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다.

미국 달러 지수는 12:27 PM KST 기준 0.08% 하락한 92.968을 기록했다.

미국 달러/일본 엔은 110.41로 0.02% 상승했다.

호주 달러/미국 달러는 0.10% 상승한 0.7341, 뉴질랜드 달러/미국 달러는 0.09% 상승한 0.7006로 나타났다.

미국 달러/중국 위안은 6.4783을 유지했다.

영국 파운드/미국 달러는 1.3810로 0.04% 상승했다. 2분기 영국 GDP가 전년 대비 22.2% 상승하여 예상치를 소폭 상회했으나 달러 대비 파운드화는 전장에서 2주래 최저치인 1.3794달러를 기록했다. 전기 대비 GDP는 4.8% 상승했다.

목요일 발표된 최신 미국경제 지표에 따르면 7월 미국 생산자 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1% 상승했다. 하루 일찍 발표된 소비자 물가지수는 인플레이션 압박이 정점에 이르렀다는 신호를 보였으나 미 연준에 대한 테이퍼링 요구는 지속되고 있다.

일부 연준 위원들은 향후 몇 달 내로 테이퍼링을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일본중앙은행, 유럽중앙은행 등 비둘기파적 성향이 더 강한 다른 중앙은행들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최근 가장 비둘기파적인 발언을 쏟아낸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과 일부 연은 총재들이 불협화음을 보였지만 연준이 2021년 말까지 테이퍼링을 발표할 것이라는 기대는 점점 커지고 있다.

미쓰이스미토모(NYSE:SMFG) 신탁운용의 이코노미스트 나오야 오시쿠보(Naoya Oshikubo)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이제 초점은 인플레이션에서 고용시장으로 이동했다”며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영향을 주시해야 하겠지만 앞으로 몇 달간 강력한 고용 데이터가 이어진다면 연준은 테이퍼링을 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주 미국 신규 실업수당 신청건수는 37만 5천 건으로 그 이전 주의 38만 7천 건보다 줄어들었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탈출하다 잡힌 머지포인트 직원
아랫글
'13일의 금요일'을 맞이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3015.59

▲8.26
0.27%

증시타임라인
rassi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19,000▲
  2. 코미팜9,300▲
  3. 셀트리온헬스87,800▲
  4. 파워넷6,150▲
  5. 삼성전자70,300▲
  6. 에코바이오8,520▲
  7. 넷게임즈15,650▲
  8. 다원시스29,650▲
  9. 에스엔유3,630▲
  10. 한전산업17,0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