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주식종합토론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감기처럼 생각” 영국 ’위드코로나’의 아찔한 현실 조회 : 851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1/08/29 21:22
 

감기처럼 생각” 영국 ’위드코로나’의 아찔한 현실


영국이 코로나19 방역 규제를 해제한 19일(현지시간) 런던 패링던의 한 댄스홀에서 젊은이들이 이곳의 재개장을 환호하며 춤추고 있다. 영국 정부가 이날 오전 0시를 시작으로 코로나19 방역 규제를 없애자 수천 명의 젊은이는 '자유의 날' 파티에 참석해 춤추며 밤을 즐겼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영국과 싱가포르, 이스라엘은 높은 백신 접종률을 무기로 코로나와의 공존을 선택하는 ‘위드 코로나’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성인 백신 접종률이 80%를 넘을 경우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에 위드 코로나 시행 국가의 현재 모습과 한국의 위드 코로나 방향 등을 알아보는 자리를 3회에 걸쳐 마련했다.

영국은 지난 7월 19일 세계 최초로 코로나19와의 공존을 의미하는 ‘위드 코로나’를 택했다. 영국 현지 분위기는 코로나19로 잃어버렸던 일상을 되찾고 있는 모습이다. 마스크에서 해방됐고 거리두기는 자취를 감췄다.

29일 국민일보와 인터뷰를 가진 영국 현지 교민들은 영국 국민들이 대체로 ‘위드 코로나’를 환영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런던에서 회계사로 일하는 남모(27·여)씨는 “코로나19에 감염되더라도 감기처럼 가볍게 지나가는 것으로 여기는 듯하다”며 “무엇보다 팬데믹 이전처럼 모든 시설을 제한 없이 이용하고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좋다”고 말했다.

남씨는 특히 붐비는 출근길에서 일상을 되찾았다는 느낌이 든다고 했다. 그는 “사무실이 여의도처럼 금융권이 밀집한 지역에 있는데, 잊고 있던 일상생활에 대한 감을 차차 찾는 중이고 곧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학생 황승현(24·여)씨는 “겉으로 볼 땐 코로나가 끝난 것 같다”며 “2주 정도는 다들 조심하다가 이후 활기를 되찾았다. 클럽도 개장해 온갖 파티가 열리고 사람들은 미친듯이 돌아다닌다”고 전했다.

앞서 영국 정부는 위드 코로나를 선언하면서 마스크 착용 등 방역조치를 개인의 선택과 책임에 맡겼다. 이에 대중교통, 공항, 병원 등 일부 장소에선 마스크 착용이 여전히 의무임에도 지키지 않는 이들이 다수고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쓰는 사람들은 거의 없다고 한다.

불안한 마음도 있다. 케임브리지에 사는 김모(29)씨는 “팬데믹 이후 1년 반만에 처음 뮤지컬을 보러 갔는데 관계자들이 마스크를 쓰라고 권고했지만 200명이 가득 들어찬 공연장에서 마스크 착용자는 20%도 되지 않았다”며 “이러다 또 록다운이 이뤄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우려했다.

실제 위드 코로나 선언 당시 5만여명에 육박했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8월 초 2만명대까지 떨어졌다가 다시 증가하는 추세다. 8월 19일 기준 일주일 평균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3만3536명으로 적지 않은 수준이다. 또 8월 23일부터 백신 접종자는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하더라도 자가격리할 필요가 없게 돼 확진자 규모는 더욱 커질 우려도 있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자영업자의 생존 문제도 여전하다. 김씨는 “여전히 코로나가 우리 삶에 잔존한다고 느끼는 게 런던 시내에 가면 5곳 중 1곳은 문을 닫았을 정도로 망한 상점들이 널려 있다”며 “영국은 아예 영업을 중단시키고 정부가 매출의 60% 정도를 지급해서 1년반 동안 타격이 컸다”고 전했다.

남씨는 “자영업뿐 아니라 탑샵, 존루이스 등 유통 대기업도 시내 대형 점포를 모두 정리했다”며 “사무실 근처만 해도 임대로 나온 공간이 차고 넘친다”고 소개했다.

[출처] - 국민일보
[원본링크] -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6215226&code=61131111&sid1=int&cp=nv2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황금씨앗 : CS홀딩스 손절가 63,000원
아랫글
[단독]Z플립·폴더3 대기자 中서 100만 육박…삼성 스마트폰 재도약 기대감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3015.06

▲26.42
0.88%

증시타임라인
rassi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20,000▼
  2. 코미팜9,410▼
  3. 셀트리온헬스89,600-
  4. 삼성전자70,100▲
  5. 두산중공업23,450▲
  6. 셀트리온제약123,900▼
  7. SK이노베이258,500▼
  8. 우리기술투자10,250▲
  9. 카카오122,000▲
  10. 인터파크7,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