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주식종합토론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워싱턴포스트(WP)가 5일 보도 조회 : 1687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1/09/06 20:46
 

1000만 명이 넘는 미국인들이 노동절인 6일(현지 시각)부터 실업급여를 못 받거나, 받더라도 금액이 대폭 줄어들게 된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5일 보도했다.

WP는 미국 정부가 지난해 3월 코로나19 확산 이후 시행해 온 실업급여 지원 프로그램을 종료하기로 결정하면서 750만 명이 실업급여를 못 받게 되고 270만 명의 실업급여가 줄어든다고 전했다.앞서 미국 내 22개 주는 지난달 7일 실업급여 지급을 중단한 바 있다. 이에 따라 160만 명이 수당을 못 받게 됐다. 백악관은 연방 실업급여를 더 이상 연장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WP는 “이번 노동절이 미국 역사상 가장 대규모의 정부 지원금이 일시에 사라지는 날”이라며 “18개월 만에 갑자기 지원금이 없어지는 ‘급여절벽’으로 수백만 명의 삶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했다. 소비가 크게 줄어들고 식당을 비롯한 여러 사업체의 매출이 감소할 수 있다는 것.이런 상황에서 미국의 고용지표도 나빠지고 있다. 미국 노동부가 지난 3일 발표한 8월 비농업 고용자 수는 전달보다 23만5000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7월(94만3000명) 대비 75% 감소했다.실업급여 혜택이 사라지면 ‘일자리 미스매치’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미국에서 신규 일자리는 1000만 개인데 일자리를 구하려는 실업자는 최소 840만 명이어서 ‘미스매치’가 심각한 상황이다.골드만삭스는 연방정부의 실업급여 혜택이 없어지면 근로자들이 대면 일자리를 찾아 내년 말까지 150만 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했다.하지만 실업급여 혜택이 사라져도 왜곡된 고용시장이 정상화되긴 힘들 것이란 예상도 적지 않다.WP는 지난달 나온 미 경제학자들의 연구 논문을 인용해 실업급여를 못 받게 된 근로자 8명 중 1명만이 고용시장으로 복귀할 것으로 내다봤다.이와 관련해 마이클 스트레인 미국기업연구소(AEI) 경제정책 담당 이사는 실업자 지원 혜택은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게 좋았을 것 이라며 “실업급여 혜택 종료가 고용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려면 앞으로 수개월간 더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삼성, 美 제2파운드리 텍사스 테일러 유력…이재용 미국행?
아랫글
삼성전자가 최근 출시한 갤럭시Z플립3가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3049.08

▲28.54
0.94%

증시타임라인
rassi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22,500▲
  2. 코미팜9,560▲
  3. 셀트리온헬스89,600▲
  4. HMM29,400▼
  5. 카카오127,500▲
  6. 두산중공업26,100▲
  7. LX세미콘102,900▲
  8. 에이치엘비45,200▼
  9. 셀트리온제약124,600▲
  10. 삼성전자71,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