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주식종합토론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유럽 상황 조회 : 1942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1/10/29 21:44
 

10월 CPI, 전년 동기 대비 4.1% ↑



유럽연합(EU) 통계국 유로스타트는 29일(현지시간)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10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기 대비 4.1%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2008년 7월 이후 13년만에 최고치다.

유로존의 이달 CPI는 시장의 평균 전망치(3.7%)를 뛰어넘었다. 천연가스를 비롯해 고공행진하는 에너지 가격이 물가 상승폭을 키웠다는 분석이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이달 유로존의 에너지 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23.5% 급증했다. 전월(17.6%) 보다 에너지 가격 상승세가 가팔랐다.

전문가들은 물가 상승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영국 경제 전망 기관 캐피털이코노믹스의 앤드루 케닝엄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천연가스 가격의 지난 움직임을 보면 에너지 인플레이션이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높은 물가 수준은 유럽중앙은행(ECB)이 경기부양책을 일찌감치 중단하도록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워싱턴포스트는 전했다.

ECB는 그러나 내년 3월까지 코로나19 대응 채권 매입 속도를 1조8500억유로로 유지한다는 입장이다. 완화적 통화 정책을 이어가기로 한 전날 발표를 거둬들이지 않은 것이다. 인플레이션은 일시적 현상이라는 판단이 근거가 됐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이날 "물가 상승률이 하락하는 데 당초 예상보다 더 긴 시간이 걸리겠지만 내년 안에 에너지 가격 상승, 공급망 병목 현상이 완화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중기적으로 물가 상승률은 목표치인 2%를 밑돌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날 함께 발표된 유로존의 3분기 경제성장률도 예상치를 웃돌았다. 유로스타트는 유로존의 3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동기 대비 2.2% 상승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기업 활동이 재개하면서 1년 만에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였다"며 "경제성장률이 올해 말 이전에 코로나19 위기 이전 수준으로 도달할 전망"이라고 했다. 반면 케닝엄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공급망 붕괴, 수요 둔화, 노동력 부족 문제가 생산을 방해해 4분기엔 성장이 훨씬 둔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미국 지표
아랫글
유럽증시, 성장·물가 발표 앞두고 하락 출발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614.49

▼-94.75
-3.50%

증시타임라인
rassi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47,500▼
  2. 코미팜8,660▼
  3. LG에너지솔505,000▲
  4. LG전자124,000▼
  5. 셀트리온헬스60,000▼
  6. 삼성전자71,300▼
  7. 셀트리온제약79,200▼
  8. 휴마시스21,850▲
  9. 에코프로비엠326,100▼
  10. 한국비엔씨21,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