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주식종합토론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벌어지는 한·미 증시 간극…2011년 2월 이후 최대 조회 : 2051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1/11/02 07:38
 

10월 코스피 3.2%↓, S&P500 6.9%↑…"공급난 해소 관건"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일 오전 명동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전광판에 실시간 코스피가 표시돼 있다. 2021.11.1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원희 기자 = 한미 증시 간 디커플링(탈동조화) 현상이 심화하면서 이러한 추이가 계속 이어질지 주목된다.

2일 금융정보업체 인포맥스에 따르면 지난 10월 한 달간 코스피는 3.20% 하락한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6.91% 올랐다.

이에 따라 두 나라의 대표 지수 간 차이(S&P500지수 등락률에서 코스피 등락률을 뺀 값)는 10.11%포인트를 기록했다. 이는 월간 기준으로 2010년대 이후 최대 수준이다. 이전 최대는 2011년 2월에 기록한 9.50%포인트였다.

지난달 코스피는 6개월만에 3,000선을 밑돌았다. 반면 S&P500지수는 4주 연속 상승하며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지난 5∼6월만 해도 소폭 우위를 점하던 코스피는 7월에 2.86%, 8월에 0.10% 하락하며 S&P500 지수 대비 각각 5.13%포인트, 3.00%포인트 뒤졌다. 지난 9월에는 코스피와 S&P500지수가 동반 하락했다.

그러다 지난달 코스피는 재차 떨어지고 S&P500지수는 반등하면서 디커플링이 심화하는 양상을 보였다.

두 나라 증시 간 간극이 벌어진 배경에는 공급망 병목 현상에 따른 우려가 꼽힌다.

이베스트투자증권에 따르면 경기민감업종(시클리컬), 정보기술(IT), 자동차 등 공급망 차질과 관련된 업종 비중이 S&P에서는 28.8%지만 유가증권시장에서는 58.9%였다.

이에 공급망 병목 현상에 대한 우려가 국내 증시에 더 큰 영향을 준다는 설명이다.

경기 여건 측면에서도 미국의 상대적 우위가 이어지고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지난 3분기 연율로 환산하지 않은 미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전 분기 대비 0.5%로 한국 성장률(0.3%)을 소폭 앞섰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한미 간 증시 차별화 현상의 원인으로는 성장 모멘텀(동력) 차이를 들 수 있다"며 "3분기 미국과 한국 간 성장률 격차가 0.2%포인트로 2분기 차이인 0.9%포인트에 비해 둔화했지만 성장 모멘텀 측면에서 미국이 우위를 여전히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의 채무불이행 위험 등 중국발(發) 리스크, 추가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 등 긴축 리스크도 차별화 현상을 낳는 요인으로 꼽힌다.

뉴욕증권거래소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따라서 향후 이러한 디커플링이 해소되기 위해서는 중국발 리스크 및 공급망 병목 현상의 해소를 확인해야 한다고 증시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박상현 연구원은 "사실상 '스태그플레이션' 국면에 접어든 중국 경제에 대한 우려가 진정돼야 한미 간 증시 차별화 현상도 완화될 가능성이 높다"며 "공급망 차질의 조기 해소도 주목해야 할 변수"라고 짚었다.

일각에서는 디커플링 해소에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강대석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과 국내 증시의 간극이 벌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이 차이가 좁혀질 만한 계기가 아직 마땅치 않다"며 "코스피가 지난 2주 이상 바닥을 다지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는 점은 그래도 긍정적이나, 상승 탄력을 회복하기까지는 더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표] 최근 1년간 월별 코스피 및 S&P500 지수 등락률



(*S&P500지수 등락률에서 코스피 등락률을 뺀 값)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글로벌텍스프리 지분 변동] (주)이엔코퍼레이션-0.98%p 감소, 16.47% 보유
아랫글
황금씨앗 : 진시스템 손절가 11,500원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834.29

▼-28.39
-0.99%

증시타임라인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63,500▼
  2. 코미팜8,600▼
  3. 셀트리온헬스66,600▲
  4. 에코프로비엠433,800▼
  5. SK하이닉스119,000▼
  6. 셀트리온제약89,500-
  7. 삼성전자75,600▼
  8. LG이노텍363,000▼
  9. 휴마시스16,600▲
  10. 퍼스텍4,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