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주식종합토론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美정부, 석유 공룡기업과 긴급회의 소집 “생산 늘려라” 조회 : 1486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2/06/17 16:57 (수정 : 2022/06/17 16:59)
 
미국 정부가 치솟는 유가를 잡기 위해 석유 대기업들과 내주 긴급회의를 소집한다고 로이터 통신이  1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이날 미 에너지부 대변인은 이같이 밝히고 이번 회의는 석유회사들의 원유 정제능력과 생산을 늘리기 위한 조치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에너지부는 정확한 회의 날짜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다만 로이터는 소식통을 인용해 오는  23일 회의가 열릴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긴급회의 소집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7개 대형 석유회사 경영진에 서한을 보내 제니퍼 그랜홈 에너지부 장관에게 유가에 관한 긴급회의를 소집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서한을 받은 석유회사에는 마라톤 페트롤리엄, 발레로 에너지, 엑손모빌 등이 포함됐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으로 유가가 치솟으면서 최근 미 정부와 석유 기업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유가가 배럴당  120달러까지 급등한 가운데 미국 내 휘발유 평균 가격은 사상 처음으로 1갤런( 3.78L)당 5달러(약  6400원)를 넘어섰다.

이에 미 정부는 석유회사들이 투자는 하지 않고 치솟는 유가에 기대 막대한 이익을 취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AP 통신과 한 인터뷰에서 주요 석유회사들이 생산은 늘리지 않고 가격 인상으로 이득을 봤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석유 기업들은 투자자들만이 아니라 단기적으로 세상을 생각할 필요가 있다”며 “스스로에게만 보상을 주지 말라”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회의에 직접 참석할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에너지부 대변인은 “대통령이 서한에서 언급했듯 대통령은 석유회사들이 정유 능력과 생산을 늘리고 유가를 낮추기 위해 모든 합리적인 수단과 권한을 사용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세계 각국 금리 올리는데…日銀 '나홀로 돈풀기' 고집
아랫글
고유가는 고유가로 해결한다?…수요·공급 균형에 도움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527.94

▲4.16
0.16%

증시타임라인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8,000▼
  2. 삼성전자60,200▲
  3. 셀트리온헬스77,600▼
  4. 코미팜7,800▼
  5. 두산에너빌리21,150▲
  6. POSCO홀259,500▲
  7. 휴마시스18,750-
  8. 엔씨소프트385,000▼
  9. 한화투자증권3,480▼
  10. 에코프로비엠118,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