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새로운 정보

주식종합토론

글쓰기 답글 인쇄
목록 윗글 아래글
외국인, 국내증시서 2년반새 69조 순매도…"당분간 복귀 어려워" 조회 : 1470
gregory16 (49.1.***.59) 작성글 더보기
쪽지 쓰기
친구 추가
2022/06/19 09:01
 

"외국인 없이 코스피 추세 상승 전환 기대하기 쉽지 않아"
"코스피, 지지선 2,400 무너지면 2,200대까지 추가 하락 가능성"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채새롬 홍유담 이미령 기자 = 외국인 투자자들이 최근 2년 넘게 국내 증시에서 상장주식을 69조원가량을 순매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강도 높은 기준금리 인상 기조를 이어가겠다고 예고한 상황이어서 외국인 매도세는 더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외국인의 유동성 회수로 코스피 지수는 작년에 세운 사상 최고치(3,305) 대비 30% 조정을 받은 2,300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외국인, 2020년부터 국내증시서 69조 현금화…개인이 매물 소화국내 증시가 2020년부터 최근까지 정점을 찍고 내리막길을 걷는 과정에서 외국인은 줄곧 주식을 팔아 차익을 실현했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코스피(유가증권시장)와 코스닥시장에서 2020년부터 지난 17일까지 2년 5개월여간 68조9천6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2020년부터 '매도' 기조를 이어오면서 본격적으로 주식을 내다 팔았다.

연도별 외국인 순매도 규모를 보면 2020년 24조8천148억원에서 작년 25조7천948억원으로 늘었고 올해는 지난 17일까지 18조2천911억원에 이른다.

외국인의 현금화가 가능한 건 개인 투자자들이 주식을 사들였기 때문이다. 이 기간 개인은 168조원가량의 주식을 순매수했다.

이처럼 외국인의 차익실현 매물을 개인 투자자들이 받아주면서 지수는 작년에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코스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2020년 3월 1,457.64까지 떨어졌다가 개인의 매수와 전 세계 경기 부양에 힘입어 오름세로 전환해 작년 7월 3,305.21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코스닥지수도 2020년 3월 428.35에서 작년에 닷컴버블 이후 20년 만에 1,000선을 돌파했다.

그러나 증시가 올해 약세장에 진입하면서 지난 17일 장중 코스피는 2,396.47까지 떨어졌고 코스닥지수는 780선까지 내려갔다.

[표] 외국인, 코스피와 코스닥시장 순매도 현황

(단위 : 100만원)



"금리 인상 속 외국인 복귀 당분간 어려워"시장 전문가들은 금리 인상에 외국인의 국내 증시 복귀는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원화 약세 속에 한미 금리가 역전되면 외국인 자금이 더 빠져나가 미국으로 흡수될 것"이라며 "금리 역전 폭이 벌어지면 위험은 더 커져 연내 외국인 매수를 기대하기는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월가 전문가들은 연준이 이달에 이어 7월에도 금리를 0.75%포인트 올릴 것이라며 미국 기준금리가 현재 연 1.5∼1.75%에서 연말에는 3.25∼3.5%로 높아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연준이 제시한 점도표(기준금리 전망을 점으로 표시)상 중간값은 3.4%로 높아졌다.

우리나라 기준금리는 현재 연 1.75%로 미국과 격차는 0.00∼0.25%포인트로 사실상 같아졌다.

한미 금리가 역전되면 외국인 투자자 입장에선 금리가 낮은 엔화나 달러를 국내에 들여와 금리차익을 내는 캐리트레이딩(금리 차를 이용한 투자)을 할 이유가 없어진다. 미국에 대한 투자 수익률이 더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도 연말까지 네 차례(7·8·10·11월)의 통화정책방향결정 회의에서 모두 기준금리를 올리고 이 중 한번은 빅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50% 포인트 인상)을 밟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美, 금리 0.75%p 인상 ′초강수′…내달 또 ′자이언트스텝′ 가능성

외국인의 매수 복귀가 어려워지면 코스피의 상승 추세 전환을 기대하기가 쉽지 않다. 지난 17일 장중 2,400을 밑돈 코스피는 저점을 더 낮출 가능성이 있다.

김지산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장기화하고 연준의 정책 효과가 발휘되지 못하면 지수 하단이 낮아지는 박스권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며 "코스피 2,400대가 깨지면 다음 지지선은 2,280 정도로 본다"고 설명했다.

코스피 전망치 하단을 2,330으로 제시한 유진투자증권은 "주가가 더 하락하면 전망치를 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자본시장연구원의 황 선임연구위원은 "올해 코스피는 작년 고점 대비 30% 떨어진 2,300 정도까지 저점을 낮출 것"이라고 전망했다.

NH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 IBK투자증권 등 증권사들은 하반기 코스피 전망치 하단을 2,400으로 제시하고 있으며 아직 변경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하나금융투자는 코스피가 현 수준에서 더 하락하면 과매도 국면이라고 봤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코스피가 단기적으로 2,400선에서 지지력을 테스트한 후 기술적 반등을 할 것이라는 전망을 유지했다.

그는 그러나 "코스피는 3분기에 기술적 반등을 하고서 4분기부터 2차 하락을 재개할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며 "진짜 바닥은 내년 1분기 혹은 연말이나 연초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 선임연구위원은 "한미 기준금리가 내년에 정점에 도달하면 코스피가 비관적으로 1,500까지 저점을 낮추는 상황도 각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닫기
운영배심원 의견이란?

게시판 활동 내용에 따라 매월 새롭게 선정되는 운영배심원(10인 이하)이 의견을 행사할 수 있습니다.

운영배심원 4인이 글 내리기에 의견을 행사하게 되면 해당 글의 추천수와 반대수를 비교하여 반대수가 추천수를 넘어서는 경우에는 해당 글이 블라인드 처리 됩니다.

※ 본 기능은 시범적용으로 추후 운영방침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글 글 글 글

댓글 쓰기 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글쓰기 답글
목록 윗글 아래글
윗글
인플레 이후 우리는 이렇게 산다
아랫글
비트코인-이더리움 8% 이상 폭락하는 이유 2가지

 

  • 윗글
  • 아랫글
  • 위로
기법강의
코스피
2527.94

▲4.16
0.16%

증시타임라인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8,000▼
  2. 삼성전자60,200▲
  3. 셀트리온헬스77,600▼
  4. 코미팜7,800▼
  5. 두산에너빌리21,150▲
  6. POSCO홀259,500▲
  7. 휴마시스18,750-
  8. 엔씨소프트385,000▼
  9. 한화투자증권3,480▼
  10. 에코프로비엠118,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