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글로벌마켓

경남먹거리위 "경남형 먹거리종합 전략" 개선 방안 논의
뉴스핌 | 2021-05-10 09:32:51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경남도는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경남도청 서부청사에서 '경상남도 먹거리위원회'의 5개 분과위원회를 각각 개최한다고 밝혔다.

경남도청 전경 [사진=경남도] 2018.11.8.news2349@newspim.com

이날 개최하는 공공급식 분과위원회를 시작으로 12일에는 농산물공급분과, 17일은 공공기관협력 분과를 개최하고, 20일과 21일에는 농식품안전 분과와 먹거리복지 분과위원회를 각각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전체 45명의 위원이 한 번에 모일수 없는 상항임을 고려해 7~13명으로 구성된 5개 분과별로 회의를 열고 지난 2019년 수립된 경남형 먹거리 종합전략의 개선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경남도의 부울경 메가시티 조성 노력이 본격화되는 시점에 먹거리를 매개로 한 도농상생 가치 실현과 시도간 공감대 확산을 위한 '먹거리 분야 민간협의체 구성' 방안을 함께 강구할 계획이다.

민간 체감형 과제를 발굴추진하고, 향후 농산물 생산공급지인 경남과 주요 소비지인 부산울산을 하나로 묶는 '동남권 먹거리 공동체'를 단계적으로 완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은 "이번에 개최되는 분과별 위원회는 현장의 목소리를 경남도 먹거리정책에 직접 반영하는 열린 소통창구 역할을 할 것이다"며 "코로나19 상황 등 어느 때 보다 어려운 시기지만 도민과 함께 지역 중소 농업인의 소득증대와 관련 먹거리 산업의 일자리 창출 등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을 만들어 나가는데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