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속보] 오세훈 "노래연습장에 신속항원검사키트 시범사업"
한국경제 | 2021-04-12 11:32:24
오세훈 서울시장이 중앙정부에 "자가진단키트 도입을 적극 검토해달라&qu
ot;고 촉구했다. 또 신속항원검사키트를 활용한 시범사업을 노래연습장에 먼저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오 시장은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브리핑에서 " 오늘
오전 중대본 회의에서 중앙정부가 자가진단 키트 도입을 적극 검토해줄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 영국, 독일 등에서는 이미 방역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고
미국에서는 약국과 식료품점에서도 키트 구입이 가능하고 영국에서는 주2회 키
트를 무료로 배포하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몇몇 기업이 자가진단 키
트를 개발해 해외로 수출하고 있지만 식약처의 허가가 나지 않아 국내 도입이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서울시는 식약처의 사용승인과 별도로 신속항원검사키트를 활
용한 시범사업 시행도 적극 검토할 것"이라며 "이는 의료진이 활용할
수 있도록 식약처가 이미 승인한 방식으로, 야간 이용자가 많은 노래연습장에
시범 도입해 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인지 검증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강
조했다.

아울러 오 시장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일률적인 ‘
규제방역’이 아니라, 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는 ‘상생방역&rsquo
;으로 패러다임을 바꿔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 ‘서울형 거리두기 매뉴얼’수립에 착수했다"며 &
quot;업종 '업태별 맞춤형 방역수칙을 수립해 기존 방역수칙을 대체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매출타격을 최소화하되, 방역수칙은 획기적으로 강화하
고 위반한 업소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도입해 사업주의 책임과 의무
는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오 시장은 말했다.

오 시장은 이번 주말까지 서울시 차원의 매뉴얼을 마련하고 다음 주에는 시행
방법과 시행 시기 등에 대해 중대본과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했다.

하수정/정지은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