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실시간 속보창 보기
  • 검색 전체 종목 검색

주요뉴스

한국타이어家 장남 조현식 부회장, 한국앤컴퍼니 대표이사 사임
뉴스핌 | 2021-04-12 19:31:06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동생과 경영권 분쟁을 벌여온 한국앤컴퍼니(000240)의 조현식 부회장이 예고대로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한국앤컴퍼니는 12일 조 부회장의 대표이사직 사임으로 조현식·조현범 대표이사 체제에서 조현범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앞서 조 부회장이 이한상 고려대 교수를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절차가 마무리되면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서울=뉴스핌] 왼쪽부터 조현범 한국앤컴퍼니 사장,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부회장 [사진=한국앤컴퍼니]

조 부회장은 지난 2월 "최근 일련의 문제들로 인해 창업주 후손이자 회사의 대주주들이 대립하는 모습으로 비춰졌다는 사실에 큰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회사의 명성에 누가 될수 있는 경영권 분쟁 논란의 고리를 근본적으로 끊어내고자 사임 의사를 밝힌다"고 했다.

이에 따라 이 교수는 지난달 30일 경기도 판교 본사에서 열린 한국앤컴퍼니 주주총회에서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조 부회장은 당시 주총 모두 발언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지속 가능한 경영 전략으로 주주가치를 높이겠다"며 "전문성과 독립성을 갖춘 이사회 중심으로 그룹의 지배구조를 개선하고, 이해관계자들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보호하는 데 힘쓰겠다"고 했다.

조 부회장은 대표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맡도록 한 정관에 따라 자난 1일 한국앤컴퍼니 이사회 의장에서도 물러났고, 조현범 사장이 이사회의 새 의장으로 올랐다.

peoplekim@newspim.com

한국타이어 사내벤처 1호 '타운카', 아파트 단지 내 차량공유 나선다
한국타이어, 창립 80주년 기념 '한국타이어 슈퍼위크' 프로모션
한국타이어, 안전보건 경영 결의…"생산현장 안전 최우선"
한국타이어, 中전기차 기업 니오에 신차용 타이어 공급
한국타이어, 미주시장에 '밴트라 트레일러' 출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시각 주요뉴스
  • 한줄 의견이 없습니다.

한마디 쓰기현재 0 / 최대 1000byte (한글 500자, 영문 1000자)

등록

※ 광고, 음란성 게시물등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의견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